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묘생
이용한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고양이는 깊다, 라고 써야 하는 밤은 온다 짐승에겐 연민이 없으므로 때때로 서쪽에서 부는 한 마리…


영영
윤지영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어디서 한 사람쯤 사라졌을 지도 모르겠다 비에 젖은 골목이 일어섰다 뭉개지는 사이 딸기맛 풍선…


북천교 건너 너에게
박정애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이승만 김일성이 생각의 반반씩 놓았다는 승일承日교 단애유곡 한탄강에서 한탄만이겠는가 누가…


머리
임성용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돌아보니 그가 없었다 그가 서 있던 자리에 소리없이 바람이 자나갔다 햇볕이 내려앉았다 타다만 …


카불의 달
최서림
2009년 특별호(통권 58호)


네모 난 흙집이 벌집 모양으로 언덕배기에 다닥다닥 붙어 있다 나무 한 그루 없는 당고개 희망 없는 …


그리운 목련
석벽송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백중인데 절에는 못 가고 일하며 그리운 목련 그대를 생각했다 돌아가신 아버지 위해 흰 등 하나…


물 한 컵
강세환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물 한 컵에 사람 마음이 찡할 때가 있었다 지하철 움푹 팬 의자에 누가 물 한 컵을 흘리고 갔다 지하…


바람 아래에서 하는 말
박주택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이처럼 헤매는 것들을 달래주지 못하는 저녁은 슬프다 그리운 것에 가지 못하는 홀로 있는 밥집은 저녁…




1 / 2 / 3 / 4 / 5 / 6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