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회색 지성의 ‘윤리적’ 애도
차성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한 줄의 죽음’에 대한 각주, 혹은 애도문 언제부턴가 간간히 들려오는 유명인의 죽음은 ‘한 시대…


독수리의 출현과 에르덴조 사원 찾기
임동확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모든 시인들은 크던 작던 변화의 물결 속에 있다. 무명이든, 유명한 시인이든 그 변화를 제 먹잇감으로 삼…


신경숙 코드
조영일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누군가를 공격한다고 해서 재미있지는 않다. 공격해야 하는 것은 그들의 신(神)이기 때문이다. 적의 신이야…


강남은 꿈 꿀 수 있는가
권채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2007년에서 2010년으로, 장편소설의 새로운 모럴 한 작가의 진술로부터 시작해 보자. “문예지들이 …


읽는 재미 사는 재미
최일남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그러자고 전면적으로 뜯어고쳤겠지만 새로 문을 연 교보문고 광화문점이 한층 산뜻해졌다. 손님들로 노상 …


책머리에
임동확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반성과 비판은 올바른 문학인에게 있어 양날의 칼날이다. 그것들이 내부로 향할 때 자신의 환부를 가차 없…


한 시간?
백무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여름 낮 한 시간 동안 나무는 얼마나 많은 일을 할까 겨울 밤 한 시간 동안 나무는 얼마나 깊어질까…


목차
편집부
2012년 상반기호(통권 61호)


머리글 정우영 18 컬처 스펙트럼 04기획 / 불안+불안 : 작가는 무엇으로 사는가/쓰는가?김기택 24시…




1 / 2 / 3 / 4 / 5 / 6 / 7 / 8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