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신경숙 코드
조영일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누군가를 공격한다고 해서 재미있지는 않다. 공격해야 하는 것은 그들의 신(神)이기 때문이다. 적의 신이야…


강남은 꿈 꿀 수 있는가
권채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2007년에서 2010년으로, 장편소설의 새로운 모럴 한 작가의 진술로부터 시작해 보자. “문예지들이 …


읽는 재미 사는 재미
최일남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그러자고 전면적으로 뜯어고쳤겠지만 새로 문을 연 교보문고 광화문점이 한층 산뜻해졌다. 손님들로 노상 …


책머리에
임동확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반성과 비판은 올바른 문학인에게 있어 양날의 칼날이다. 그것들이 내부로 향할 때 자신의 환부를 가차 없…


한 시간?
백무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여름 낮 한 시간 동안 나무는 얼마나 많은 일을 할까 겨울 밤 한 시간 동안 나무는 얼마나 깊어질까…


목차
편집부
2012년 상반기호(통권 61호)


머리글 정우영 18 컬처 스펙트럼 04기획 / 불안+불안 : 작가는 무엇으로 사는가/쓰는가?김기택 24시…


목차
편집부
2011년 특별호(통권 60호)



목차
편집부
2011년 특별호(통권 59호)





1 / 2 / 3 / 4 / 5 / 6 / 7 / 8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