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매화나무 다비식
박남준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거기 댕댕이 넝쿨이 감고 올라갔다 나팔꽃은 스스로 제 몸을 칭칭 동여매고도 아침마다 나불나불 풀어…


의붓딸
양애경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여자중학교 2학년 교실 두 번째 줄에 앉은 아이 하얀 피부에 반짝이는 갈색 눈동자 운동회 날에는 …


이국(異國)의 호수가에서 늙은 노동자와 탁구 치기
곽재구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당신의 광대뼈와 목울대를 껴안아주고 싶었지 묵은 등피를 찢고 쏟아져나온 새봄의 꽃향기 같아 공장의 …


삭제되는 풀잎들의 꿈
고형렬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인간은 동물로 태어날 것이다. 의사 표현의 길은 없을 것이며 인간은 어김없이 동물의 육체를 경험하게 될 …


당신은 또 이렇게 말하지요
김명수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열쇠대신 족쇄. 피멍든 상처에 채찍! 슬픔대신 너털웃음 웃으며. 여기 이곳 번쩍이는 네온샤인 고기 …


새끼다람쥐
윤석위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올 봄 낳은 새끼 다람쥐가 새벽 저수지로 내려오는 거랑 졸린 내가 구룡산 약수터로 내려가는 거랑 같은 …


김수영과 그의 적들
박수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김수영이 ‘적(敵)’에 대해 쓴 시는 모두 7편이다. 「더러운 향로」(1954), 「하...... 그림자가 없다…


회색 지성의 ‘윤리적’ 애도
차성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한 줄의 죽음’에 대한 각주, 혹은 애도문 언제부턴가 간간히 들려오는 유명인의 죽음은 ‘한 시대…




1 / 2 / 3 / 4 / 5 / 6 / 7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