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이국(異國)의 호수가에서 늙은 노동자와 탁구 치기
곽재구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당신의 광대뼈와 목울대를 껴안아주고 싶었지 묵은 등피를 찢고 쏟아져나온 새봄의 꽃향기 같아 공장의 …


삭제되는 풀잎들의 꿈
고형렬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인간은 동물로 태어날 것이다. 의사 표현의 길은 없을 것이며 인간은 어김없이 동물의 육체를 경험하게 될 …


당신은 또 이렇게 말하지요
김명수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열쇠대신 족쇄. 피멍든 상처에 채찍! 슬픔대신 너털웃음 웃으며. 여기 이곳 번쩍이는 네온샤인 고기 …


새끼다람쥐
윤석위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올 봄 낳은 새끼 다람쥐가 새벽 저수지로 내려오는 거랑 졸린 내가 구룡산 약수터로 내려가는 거랑 같은 …


김수영과 그의 적들
박수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김수영이 ‘적(敵)’에 대해 쓴 시는 모두 7편이다. 「더러운 향로」(1954), 「하...... 그림자가 없다…


회색 지성의 ‘윤리적’ 애도
차성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한 줄의 죽음’에 대한 각주, 혹은 애도문 언제부턴가 간간히 들려오는 유명인의 죽음은 ‘한 시대…


독수리의 출현과 에르덴조 사원 찾기
임동확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모든 시인들은 크던 작던 변화의 물결 속에 있다. 무명이든, 유명한 시인이든 그 변화를 제 먹잇감으로 삼…


신경숙 코드
조영일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누군가를 공격한다고 해서 재미있지는 않다. 공격해야 하는 것은 그들의 신(神)이기 때문이다. 적의 신이야…




1 / 2 / 3 / 4 / 5 / 6 / 7 /8 / 9 / 10 / [다음 10개]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