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바람 아래에서 하는 말
박주택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이처럼 헤매는 것들을 달래주지 못하는 저녁은 슬프다 그리운 것에 가지 못하는 홀로 있는 밥집은 저녁…


매화나무 다비식
박남준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거기 댕댕이 넝쿨이 감고 올라갔다 나팔꽃은 스스로 제 몸을 칭칭 동여매고도 아침마다 나불나불 풀어…


의붓딸
양애경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여자중학교 2학년 교실 두 번째 줄에 앉은 아이 하얀 피부에 반짝이는 갈색 눈동자 운동회 날에는 …


이국(異國)의 호수가에서 늙은 노동자와 탁구 치기
곽재구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당신의 광대뼈와 목울대를 껴안아주고 싶었지 묵은 등피를 찢고 쏟아져나온 새봄의 꽃향기 같아 공장의 …


삭제되는 풀잎들의 꿈
고형렬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인간은 동물로 태어날 것이다. 의사 표현의 길은 없을 것이며 인간은 어김없이 동물의 육체를 경험하게 될 …


당신은 또 이렇게 말하지요
김명수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열쇠대신 족쇄. 피멍든 상처에 채찍! 슬픔대신 너털웃음 웃으며. 여기 이곳 번쩍이는 네온샤인 고기 …


새끼다람쥐
윤석위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올 봄 낳은 새끼 다람쥐가 새벽 저수지로 내려오는 거랑 졸린 내가 구룡산 약수터로 내려가는 거랑 같은 …


김수영과 그의 적들
박수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김수영이 ‘적(敵)’에 대해 쓴 시는 모두 7편이다. 「더러운 향로」(1954), 「하...... 그림자가 없다…




1 / 2 / 3 / 4 / 5 / 6 / 7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