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자화상 2009
김일영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애비는 숫자였다. 밤이 깊어도 반성하지 않았다. 파뿌리 같은 늙은 개와 모니터가 한 대 더 서 있을 뿐이…


디아스포라
조동범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이것은 먼 항해의 이야기이지 당신의 심장을 따라 바다가 출렁였고, 당신은 이내 구름을 헤아리며 잠이 …


아름다운 폭음
이장곤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귀와 눈과 입과 코, 속내의 시대는 끝나고 부산 앞 바다 내 전체를 던지고 싶은 오감은 저자 공중전화…


공중전
고찬규
2009년 특별호(통권 58호)


당신이 아는 방식대로 나비가 날고 있다 그 위로 당신이 아는 방식대로 제비가 날아갔다 일은 무슨 …


먼지야. 그때 너 왜 울었니?
조정인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외벽과 창틀이 만나는 구석에 밀교의 행자처럼 정적에 든 쐐기나방 날개의 갈색 파도무늬, 먼지의 섬유…


무엇을 훔쳤는지
김점용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한 번도 방문한 적이 없는 그러나 주인이 누구인지내가 아는 것은 오직 그것뿐그는 없고 안방엔 낯선 사내…


묘생
이용한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고양이는 깊다, 라고 써야 하는 밤은 온다 짐승에겐 연민이 없으므로 때때로 서쪽에서 부는 한 마리…


영영
윤지영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어디서 한 사람쯤 사라졌을 지도 모르겠다 비에 젖은 골목이 일어섰다 뭉개지는 사이 딸기맛 풍선…




1 / 2 / 3 / 4 / 5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