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정치제도의 민주화를 넘어, 민주주의적 감수성을 향해
오창은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일상을 식민화하는 성장주의 한국사회는 ‘정치제도의 민주화’를 성취한 이후, ‘시민 민주주의…


으라차차 할머니
한지혜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할머니는 기생이고, 나는 쌍둥이다. 그것도 샴. “싸암? 뭔 쌈. 상추쌈, 배추쌈? 아나, 풀을 뜯어먹어라.”…


처용무
이후경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에헤라디여, 이 기쁨을 어찌 말로 표현할 수 있으랴. 서라벌 달 밝은 밤 지치도록 놀다 들어갈 제, 나…


중량초과
이대환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평양에서 민족작가대회가 열리는 2005년 여름의 그날 아침, 한 젊은이가 느닷없이 심각한 복통을 일으켰습…


순천식당 돈방석에 앉아
김삼환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혼자 허기 채우려고 짱뚱어탕을 시켰다 간 맞추듯 말 건네는 아주머니 한마디 남몰래 흐르는 것이 …


그 겨울 점묘
임동윤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귀먹은 배들은방파제에 몸 묶여있고저무는 바다에 기대 회 한 접시 썰어본다먼 곳의 파도소리는 눈보라에 …


깨진 유리창 이론
성향숙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불 켜지지 않는 집 안에목련나무 그림자와바람 일부가 허락 없이 발을 들여놓는다태양이 무적으로 달려오고…


주석들
이현호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죽은 친구1)의 이름2)이 기억3)나지 않는 순간4) 느낀다5), 내 삶6)에 너무 많은 주석들7)이 붙었다고8) …




1 / 2 / 3 / 4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