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처용무
이후경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에헤라디여, 이 기쁨을 어찌 말로 표현할 수 있으랴. 서라벌 달 밝은 밤 지치도록 놀다 들어갈 제, 나…


중량초과
이대환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평양에서 민족작가대회가 열리는 2005년 여름의 그날 아침, 한 젊은이가 느닷없이 심각한 복통을 일으켰습…


순천식당 돈방석에 앉아
김삼환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혼자 허기 채우려고 짱뚱어탕을 시켰다 간 맞추듯 말 건네는 아주머니 한마디 남몰래 흐르는 것이 …


그 겨울 점묘
임동윤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귀먹은 배들은방파제에 몸 묶여있고저무는 바다에 기대 회 한 접시 썰어본다먼 곳의 파도소리는 눈보라에 …


깨진 유리창 이론
성향숙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불 켜지지 않는 집 안에목련나무 그림자와바람 일부가 허락 없이 발을 들여놓는다태양이 무적으로 달려오고…


주석들
이현호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죽은 친구1)의 이름2)이 기억3)나지 않는 순간4) 느낀다5), 내 삶6)에 너무 많은 주석들7)이 붙었다고8) …


햇빛 속의 동공
김윤이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나를 잊지 않는 방식일 수 있다차갑고도 향그럽다고만 알았다 끊긴 줄긴호랑거미 눈에 밟혔다고만 알았다 …


불쑥
이진희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불타는 손이 투명하게 얼어붙은 나의 손을 거머쥐다 불쑥, 다정한 악수를 가장하여 화들짝 뿌리…




1 / 2 / 3 / 4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