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순금당 기사님
안학수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지문이 닳아 없어질 만큼 불질로 달구어낼 땐 후릉 후릉 후릉 훌후릉 화릉 화릉 화릉 활화릉 …


이민호 작가론 - ‘여리고’ 가는 길, 상처를 싸매는 …
노지영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텍스트에서 작품으로, 다시 시격에서 인격으로! 다른 사람도 아닌 ‘이민호’ 시인의 시를 앞에 …


작품&작가의 변
이민호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시> 목리(木理) 봄이 오는 소리 듣지 못하여도 가슴 속에 칠성판에 올려 질 알 몸 위…


문화예술정책의 변화와 문화운동
강원재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이번 토론회를 위해 의뢰받은 발제는 ‘문화예술정책의 변화와 문화운동진영의 대응방안’이었습니다. …


우리 시대 작가는 어떻게 존재해야 하는가
이선우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문화예술 정책의 변화에 따라 작가들의 존재방식도 달라지는가? 심포지엄 발제를 부탁받고, ‘저…


작가의 왼손은 자신의 오른 손에게조차 저항한다
이영진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들어가는 말 작가의 왼손은 자신의 오른손에게조차 저항한다. 작가의 세계와의 불화는 근원적인 것이며 …


정치제도의 민주화를 넘어, 민주주의적 감수성을 향해
오창은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1. 일상을 식민화하는 성장주의 한국사회는 ‘정치제도의 민주화’를 성취한 이후, ‘시민 민주주의…


으라차차 할머니
한지혜
2010년 특별호(통권 58호)


할머니는 기생이고, 나는 쌍둥이다. 그것도 샴. “싸암? 뭔 쌈. 상추쌈, 배추쌈? 아나, 풀을 뜯어먹어라.”…




1 / 2 / 3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