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작가

내일을 여는 작가
2009년 겨울호 통권57호 목차
편집부
2009년 겨울호(통권 57호)


머리말 고영|흐르는 물을 어찌 막으랴 특집 : 문학적 원체험을 말하다 현기영|나의 문학적 원체험 백무산…


2009년 가을호 통권56호 목차
편집부
2009년 가을호(통권 56호)


머리말 정은경|문학이라는 광장 특집 1 독자, 소통 그리고 공동체 이명원|이 시대 문학이 할 일 이명랑|…


2009년 여름호 통권55호 목차
편집부
2009년 여름호(통권 55호)


머리글 최두석|현대성과 현실성의 변증법 특집 1 작가들, 글쓰기의 내면을 고백하다 김준태|종종, ‘에코…


2009년 봄호 통권54호 목차
편집부
2009년 봄호(통권 54호)


머리글 이현수|가다 막히면 쉬어 가더라도 가는 데까지 가 보자 특집 1 작가들, 글쓰기의 난경을 고백하다…


2008년 겨울호 통권53호 목차
편집부
2008년 겨울호(통권 53호)


머리글 공광규|민중문학의 부활을 재촉하는 굉음을 듣자 쟁점대담 진중권|시대를 따라잡지 못하는 한국 …


2008년 가을호 통권52호 목차
편집부
2008년 가을호(통권 52호)


머리글 김선태|촛불집회를 다시 생각한다 쟁점대담 강신준|자본독재 시대 국가현실과 민중의 미래 특…


2008년 여름호 통권51호 목차
편집부
2008년 여름호(통권 51호)


머리글 노경실|흔들리는 여름, 무디어진 가슴, 그리고 눅눅한 마지막 담배 쟁점대담 임헌영|끝나지 않은 …


2008년 봄호 통권50호 목차
편집부
2008년 봄호(통권 50호)


<머리글> - 이재무 ‘법고창신’의 정신으로 <특집 좌담> - 김형수·도종환 변화하는 한국사…




1 / 2 / 3 / 4 / 5 / 6 / 7 / 8 / 9 /10 / [다음 10개]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