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새책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21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작은 미래의 책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양안다_작은미래의책.jpg (71.0K)




▶ 책 소개



당대 한국 문학의 가장 현대적이면서도 첨예한 작가들과 함께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양안다 시집 『작은 미래의 책』
무선 시집과 작가들의 친필사인이 담긴 한정판 양장세트 별도 발매
아트 컬래버레이션, 핀 라이브 등 다양한 특색들

반년간마다 새롭게 출간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의 2018년 상반기를 책임질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의 시인들은 박상순, 이장욱, 이기성, 김경후, 유계영, 양안다 6인이다. 한국 시단의 든든한 허리를 이루는 중견부터 이제 막 첫 시집을 펴내는 신인에 이르기까지, 독자들은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을 통해 현재 한국의 시의 현주소를 살피고 그 방향성을 짐작해볼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지면을 한꺼번에 만나게 되는 셈이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의 마지막에는 2014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이래 꾸준히 작품을 발표하며 정적이지만 또렷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양안다의 시집 『작은 미래의 책』이 자리하고 있다. 시인의 첫 시집이기도 한 『작은 미래의 책』에는 잔잔한 어조로 슬픔이 배어 있는 시편들이 오롯이 담겨 있다. 시인은 한 인터뷰에 ‘타인과의 대화 속에서 시상(詩想)을 떠올린다’고 밝힌 바 있는데 나지막한 소리로 “단” “몬데” “장” “엘리” “선생” “Y” 등 무수한 타인을 번갈아 호명하며 섬세하고 진지한 목소리로 시를 읊조려간다. “세계를 등 뒤에 놓고 모른 척하는 동안/당신을 걱정하는 건/나였다/너였다/그것은/우리였을까/언제부터 우리는 우리가 된 걸까”([조직력]) ‘극장’을 주제로 한 에세이 [극장에서 엔딩 크레딧] 역시 우연한 계기로 알게 된 영화 만드는 남자와의 만남을 통해 진행된 내면 변화에 대한 에피소드를 다루고 있다.

‘여섯 시인의 여섯 권 신작 소시집’이라는 새로운 콘셉트만큼이나 시집의 판형이나 구성에도 차별화된 특색을 갖췄다. 가로 104센티 세로 182센티의 판형은 보통의 시집보다 가로 폭을 좁히고 휴대성을 극대화해 말 그대로 독자들의 손안에 ‘시가 쏙 들어오는’ 사이즈로 제작되었다. 시편이 끝나고 나오는 오른쪽 면은 여백으로 남겨 시와 시 사이의 숨을 고를 수 있도록 가독성 또한 높였다. 관행처럼 되어 있던 시집의 해설이나 작가의 말 대신 20여 편의 시편과 함께 같은 테마로 한 에세이를 수록한 것 또한 주목할 만할 점이다. 이번 6인의 시인들은 ‘공간’이라는 공통된 테마 아래 ‘카페’ ‘동물원’ ‘박물관’ ‘매점’ ‘공장’ ‘극장’이라는 각각 다른 장소들을 택해 써 내려간 에세이들이 시집 말미에 수록되어 시인 한 명 한 명의 개성을 선명히 드러내주고 있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은 시리즈 론칭을 기념하여 6인 시인의 낭독회 행사와 함께 독자들에게 특별한 순간을 선사한다. 500질 한정으로 발매되는 6인 시인의 친필사인과 메시지가 담긴 양장본 세트(전 6권)가 그것이다. 일반 무선 제본으로 제작되는 낱권 소시집과 동시에 출간된다.



▶ 목차


전주곡
비슷한 정서
오전 4시, 싱크로니시티, 구름 조금, 강수 확률 20%
루저 내레이션
이상 기후는 세계의 조울증
오늘의 숲
처방
레몬 향을 쫓는 자들의 밀회
미열
펀치드렁크 드림
낮은음자리표
24일에서 25일로
조직력
이토록 작고 아름다운 (상)
이토록 작고 아름다운 (중)
이토록 작고 아름다운 (하)
물고기의 비늘이 사실은 흉터였다면
컨티뉴어스 클라이밍
불가능한 질문
작은 미래의 책

에세이 : 극장에서 엔딩 크레딧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걸레
정소슬
작가마을


▶ 목차1부 낙엽 아라리 걸레 춤추는 아파트 그녀의 누드 엽기의 식탁 식사에 대한 예의 불임지대 …


몸이 먼저 먼 곳으로 갔다
마선숙
불교문예


▶ 책 소개저자의 첫 창작집에 실린 7편의 작품은 2천 년대 중장년층의 욕망과 위선을 날카롭게 파헤친 작…


아무르 호랑이를 찾아서
성배순
시로여는세상


▶ 책 소개시로여는세상 기획시선 9권. 성배순 시인의 두 번째 시집. 2008년 첫 시집 <어미의 붉은 꽃잎…


꽃에도 무게가 있다
김금희
시산맥사


▶ 목차1부 절벽, 구절초가 다짐하다 / 오래오래 꽃처럼 / 벚꽃 필 때와 벚꽃 질 때 / 꽃에도 무게가 있다…


시인, 조폭
김율도
율도국


■ 책소개시인은 왜 조폭이 되었나?시인과 조폭의 공통점과 차이점은?시인의 종류와 조폭의 종류는 ?# 천재…


저녁, 십 분 전 여덟 시
마선숙
시와문화사


▶ 목차■시인의 말 제1부 저녁, 십 분 전 여덟 시 가을을 보다 12 가을의 대학로 14 괄호 16 길과 벼랑 사…


사라진 얼굴
하재청
시에시선


▶ 책 소개하재청 시인의 첫 번째 시집 『사라진 얼굴』이 시와에세이에서 출간되었다. 하재청 시인의 첫 …


이곳의 안녕
이병국
(주)파란


▶ 책 소개녹는다는 말이 아팠다이병국 시인의 첫 번째 신작 시집 󰡔이곳의 안녕󰡕이 2018년…


바라보다
이숙희
시산맥


[추천글]시는 현실을 바꿀 수는 없지만 꿈꿀 수는 있게 한다. 그리하여 지구상에서 처음 본 경험을 생소하…


다시 새벽이 오면
김종원
시산맥


[추천글]김종원 시인의 시세계를 세 가지의 통로를 통해서 들여다보았다. 이 시집을 끝까지 읽은 독자는 화…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