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새책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83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작은 미래의 책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양안다_작은미래의책.jpg (71.0K)




▶ 책 소개



당대 한국 문학의 가장 현대적이면서도 첨예한 작가들과 함께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양안다 시집 『작은 미래의 책』
무선 시집과 작가들의 친필사인이 담긴 한정판 양장세트 별도 발매
아트 컬래버레이션, 핀 라이브 등 다양한 특색들

반년간마다 새롭게 출간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의 2018년 상반기를 책임질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의 시인들은 박상순, 이장욱, 이기성, 김경후, 유계영, 양안다 6인이다. 한국 시단의 든든한 허리를 이루는 중견부터 이제 막 첫 시집을 펴내는 신인에 이르기까지, 독자들은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을 통해 현재 한국의 시의 현주소를 살피고 그 방향성을 짐작해볼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지면을 한꺼번에 만나게 되는 셈이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의 마지막에는 2014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이래 꾸준히 작품을 발표하며 정적이지만 또렷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양안다의 시집 『작은 미래의 책』이 자리하고 있다. 시인의 첫 시집이기도 한 『작은 미래의 책』에는 잔잔한 어조로 슬픔이 배어 있는 시편들이 오롯이 담겨 있다. 시인은 한 인터뷰에 ‘타인과의 대화 속에서 시상(詩想)을 떠올린다’고 밝힌 바 있는데 나지막한 소리로 “단” “몬데” “장” “엘리” “선생” “Y” 등 무수한 타인을 번갈아 호명하며 섬세하고 진지한 목소리로 시를 읊조려간다. “세계를 등 뒤에 놓고 모른 척하는 동안/당신을 걱정하는 건/나였다/너였다/그것은/우리였을까/언제부터 우리는 우리가 된 걸까”([조직력]) ‘극장’을 주제로 한 에세이 [극장에서 엔딩 크레딧] 역시 우연한 계기로 알게 된 영화 만드는 남자와의 만남을 통해 진행된 내면 변화에 대한 에피소드를 다루고 있다.

‘여섯 시인의 여섯 권 신작 소시집’이라는 새로운 콘셉트만큼이나 시집의 판형이나 구성에도 차별화된 특색을 갖췄다. 가로 104센티 세로 182센티의 판형은 보통의 시집보다 가로 폭을 좁히고 휴대성을 극대화해 말 그대로 독자들의 손안에 ‘시가 쏙 들어오는’ 사이즈로 제작되었다. 시편이 끝나고 나오는 오른쪽 면은 여백으로 남겨 시와 시 사이의 숨을 고를 수 있도록 가독성 또한 높였다. 관행처럼 되어 있던 시집의 해설이나 작가의 말 대신 20여 편의 시편과 함께 같은 테마로 한 에세이를 수록한 것 또한 주목할 만할 점이다. 이번 6인의 시인들은 ‘공간’이라는 공통된 테마 아래 ‘카페’ ‘동물원’ ‘박물관’ ‘매점’ ‘공장’ ‘극장’이라는 각각 다른 장소들을 택해 써 내려간 에세이들이 시집 말미에 수록되어 시인 한 명 한 명의 개성을 선명히 드러내주고 있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VOL. Ⅰ』은 시리즈 론칭을 기념하여 6인 시인의 낭독회 행사와 함께 독자들에게 특별한 순간을 선사한다. 500질 한정으로 발매되는 6인 시인의 친필사인과 메시지가 담긴 양장본 세트(전 6권)가 그것이다. 일반 무선 제본으로 제작되는 낱권 소시집과 동시에 출간된다.



▶ 목차


전주곡
비슷한 정서
오전 4시, 싱크로니시티, 구름 조금, 강수 확률 20%
루저 내레이션
이상 기후는 세계의 조울증
오늘의 숲
처방
레몬 향을 쫓는 자들의 밀회
미열
펀치드렁크 드림
낮은음자리표
24일에서 25일로
조직력
이토록 작고 아름다운 (상)
이토록 작고 아름다운 (중)
이토록 작고 아름다운 (하)
물고기의 비늘이 사실은 흉터였다면
컨티뉴어스 클라이밍
불가능한 질문
작은 미래의 책

에세이 : 극장에서 엔딩 크레딧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새로운 인생
송태웅
산지니


산지니시인선 열다섯 번째 시집. 송태웅 시집. 2003년 <바람이 그린 벽화>, 2015년 <파랑 또는 파…


어떤 입술
라윤영
도서출판 애지


■책소개2014년 ≪시선≫ 신인발굴로 등단한 라윤영 시인의 첫시집. 불편한 어제와 오늘을 견디며 끊임없이…


활에 기대다
정우영
반걸음


▶ 책 소개정우영 시인이 8년여 만에 네 번째 시집을 냈다. 시력(詩歷) 30년 동안 네 권의 시집은, 과작 측…


런런런
임정연
휴먼앤북스


▶ 책 소개취직은 힘들어, 집세는 비싸, 그런데 여친까지 죽인다고? 청춘의 길 찾기 나선 작가 임정연의 신…


섬광, 쇄빙선
석연경
한국문연


▶ 책 소개 석연경 시집 [섬광, 쇄빙선]. 《마삭 만삭 티베트 악》, 《우란분재 육환장바라밀》, 《썩고…


뫼비우스 자서전
장재원
문학의전당


▶ 책 소개충북 음성에서 태어나 2008년 《리토피아》로 등단한 장재원 시인의 세 번째 시집.장재원 시인이…


어우동
고창근
문학마실


◕ 서지정보 국판변형: 148*220 발행일:2018년 8월 25일 쪽수:283 글쓴이 고창근 펴낸 곳: …


모기네 집
강정규
문학과 지성사


▶ 책 소개삼대가 같이 읽으면 뚜벅뚜벅 가까워지는 동시집 할머니와 할아버지와, 엄마 아빠와, 나 우리는 …


이별이 길면 그리움도 깊다
현해당
BOOKK


▶ 책 소개어느 날 「홍 목련 백 목련」이라는 시를 친구 율리아에게 보여줬더니 대뜸 이런 질문이 돌아왔…


세상은 두근거리는 심장을 갖기 시작했다
이환
시산맥


▶ 책 소개시는 묻는다. 세계는 과연 살 만한 장소인가. 일종의 소여, 주어진 바로서의 존재인 인간은 그대…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