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420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포커스뉴스] 한국작가회의, 헌재의 탄핵 인용 적극 옹호…"시민들에게 뜨거운 존경의 마음 표한다"
이름 사무처 이메일



한국작가회의, 헌재의 탄핵 인용 적극 옹호…"시민들에게 뜨거운 존경의 마음 표한다"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은 적폐 청산의 출발점"

     


등록: 2017-03-10 16:23 

   


2.PNG
한국작가회의가 박근혜 대통령 파면에 대한 논평을 공개했다.<사진출처=한국작가회의 홈페이지>


(서울=포커스뉴스) 한국작가회의가 박근혜 대통령 파면에 대한 논평을 공개했다.

이정미 헌법재판관 소장 대행은 10일 오전 11시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재판관 8명이 만장일치로 내린 결정이다.

한국작가회의는 이날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한 논평'을 통해 "박근혜 씨는 대통령 신분에 있었을 때 적폐 청산을 공언했고 비정상의 정상화를 선언한 바 있다. 자신을 제외한 칼날이었다. 그 칼끝이 자신을 향했다. 사필귀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은 적폐 청산의 출발점이며 비정상적인 상황의 대한민국을 정상적인 상태로 되돌려 놓기 위한 첫 단추라 하겠다. 한국작가회의는 지극히 당연한 판결이라고 할 수 있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을 적극 옹호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토록 엄청난 명예혁명을 평화적인 방식으로 이끌어낸 광장의 시민들에게 뜨거운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 우리 작가들 역시 어떤 부당한 정권이 가하는 온갖 겁박과 회유가 있더라도 위대한 시민들의 행진에 언제나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물이 높은 데서 낮은 곳으로 흐르는 것을 무어라 탓할 수 있겠는가. 한낱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했던 이들은 이제 자신의 얼굴을 가리는데도 모자람을 느껴야 할 것이다. 자괴감은 그럴 때 쓰는 말이다. 어둠이 빛을 이길 수는 없는 법이다"라고 밝혔다.



기사 원문 링크: http://www.focus.kr/view.php?key=2017031000161722987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01   [광주일보] ‘작가와 함께하는 작은서점 지원사업’ 공모 사무처 2018.09.20. 9
1500   [뉴시스] 이경자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소설가, 서울문화재단 이사… 사무처 2018.09.18. 31
1499   [세계일보] 여순사건 70주년.. '여수 전국문학인대회' 사무처 2018.09.18. 10
1498   [뉴스프리존] 대구, 참여문학 작가, 한반도 종전선언 이후 평화문학… 사무처 2018.08.28. 43
1497   [뉴스페이퍼] 분향소 찾은 시인과 작가들,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와… 사무처 2018.08.20. 58
1496   [한겨레신문] 최재봉의 문학으로 ‘베스트셀러 인세를 나누자!’ 사무처 2018.08.10. 97
1495   [뉴스페이퍼]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 광복절에 친일문학상 폐… 사무처 2018.08.10. 59
1494   [통일뉴스] “한국문학 분단 때문에 주눅 들어, 통일이 해결책” 사무처 2018.07.30. 65
1493   [한국강사신문] 마포구, 전국 고교생 백일장 대회 개최 -신철규 시… 사무처 2018.06.05. 407
1492   [연합뉴스] 한국작가회의 '전국 고교생백일장' 사무처 2018.05.23. 255
1491   [경남도민일보]"행복했더라면 문학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사무처 2018.05.09. 169
1490   [경향신문] "분단에 주눅들었던 문단, 이젠 희망을 쓸 것" 사무처 2018.05.02. 166
1489   [세계일보] 조용호의 나마스테! "전쟁에 대해 쓰는 것은 바로 평화… 사무처 2018.04.30. 163
1488   [한겨레] 4·3의 상처를 딛고 평화와 통일로 사무처 2018.04.30. 132
1487   [KBS NEWS] 한국작가회의 “판문점 선언 적극 지지” 사무처 2018.04.30. 114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