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새책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1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반지하 앨리스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신현림 반지하 앨리스.jpg (29.5K)






▶ 책 소개


신현림 시집 『반지하 앨리스』에서 시인은 반지하에 불시착한 앨리스들의 애환에 주목한다. 그러나 가난의 뿌리를 적나라하게 털어놓는 솔직함에는 언제나 삶의 의지를 놓지 않는 ‘사랑’이 있다. 이 시집은 신현림 시인이 반지하 세계에서 동시대 사람들에게 보내는 생존신고이자, 함께 더 잘 살아 보자는 위로의 편지다. 세상을 바라보던 허무주의적이고 비관적인 시선은 세월호 참사와 촛불 집회라는 동시대 사건을 겪으며 애도와 희망 쪽으로 품을 넓혔다. 차 벽과 의경이 아닌 촛불과 시민들로 가득 찼던 광화문 광장은 시인에게 또 하나의 세계를 열어 주는 문학적 사건이 되었다.

시와 더불어 위안부 소녀상과 촛불 집회의 사진을 수록함으로써 더욱 현장감 있게 동시대성을 표현한 시집은 신현림 시인이 살아가고 있는 삶 그 자체이기도 하다. 시인에게 ‘반지하’는 곧 삶의 터전이다. 시인은 그곳에서 시인은 시를 쓰고, 아이를 키우고, 그림을 그리며, 사진을 골라낸다. 반지하는 시인이 세상으로부터 상처받는 근원인 동시에 그 상처를 바탕으로 삶의 애환을 시로 담아낼 수 있도록 만드는 문학의 공간이다.


▶ 목차


프롤로그 기억은 어항이 아니라서

반지하 앨리스
광합성 없는 나날
백 년 의왕 사람
여자들, 샬롬
사랑 밥을 끓이며
오늘만큼은 함께 있고 싶다
기억은 어항이 아니라서
사랑을 잊은 남자
맨홀 뚜껑을 열고 나오다
잃어버린 나라의 사람들에게
11월의 사람들
바람 부는 날
가난의 힘
촛불 비단길

1부 팬티를 찾으러

여자라는 외로운 여자
나도 알고 보면 좋은 사람
팬티를 찾으러
노브라, 노 프라블럼
모피 코트를 입은 남자
다리미는 키스 중
한국의 여자라서
Don't Cry 베이비 박스
쿨한 척하는 디지털 당신

2부 나는 자살하지 않았다

외로움도 엿같이 달게 먹는 날
절망
인사동 입구에 술 취한 청년이 쓰러져 있다
당신 없는 가을
나는 자살하지 않았다 1
그만 일어나렴
'나만 왜 이럴까'란 이름의 우물
절망의 옷을 벗겨 줘
세 평 시 정류장
당신 없이 잘 사는 법

3부 반지하 앨리스

눈보라가 퍼붓는 방
내 혼은 밤 고양이야
윈터 와인
물음 주머니
반지하 방에 내리는 눈
장마
헬프 미
섹스에 대한 생각
반지하 앨리스의 행복
슬픔 없는 앨리스는 없다

4부 혁명을 꿈꾸는 사람

우린 똑같은 사람이다
살아 있는 이유
내 마음은 혁명 중
누구도 외면치 않고
혁명을 꿈꾸는 사람
바다를 털고 나오렴
저물녘 푸른빛이 어른거리면
안국동에 빛이 흐느낀다
민심 촛불
광화문은 빛을 향해 간다

5부 오래된 엄마의 방

오래된 엄마의 방
이산가족을 찾는 긴 여행
이산가족을 찾는 긴 여행 2
오랫동안 상상만 했어 우리의 소원은 통일
북녘 하늘 우체통

에필로그 내일 역을 지나치기 전에

내일 역을 지나치기 전에
어떤 내일
거울 알
코끼리가 되기 전에
안부 인사
햇살 설탕
당신 생각하는 힘으로
운주사 연인
사과, 날다

작품 해설 김순아
현실에 응전하는 도발적 상상력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한국문학순례 대표36
이기순
해드림출판사


방방곡곡 우리 문학의 향기를 호흡하는 여정 한국문학순례대표36 한국을 …


내 나라 내 땅
이기순
해드림출판사


국토기행 에세이출간일 2017년 03월 20일304쪽 | 570g | 152*225*30mm 『내 나라 내 땅』은 저자가 아름다…


너무 늦은 연서
문계봉
실천문학사


책정보출판사 서평네티즌 리뷰가격정보책소개1995년 제2회 실천신인상으로 등단한 문계봉 시인의 시집 『너…


말이라 불린 남자
박인


▶ 책 소개『말이라 불린 남자』는 박인 작가의 첫 창작집이다.「귀신을 보았다」등 6개 소설로 묶인 이 소…


조선통신사 1·2
김종광
다산책방


▶ 책 소개통신사라는 이름으로 뭉뚱그려진 5백 사내의 3백 일, 1만 리의 일본견문록! 특유의 능청스러운 …


일본적 마음
김응교
책 읽는 고양이


▶ 책 소개그동안 보지 못했던 일본의 민낯을 드러내다! 아시아적 관점에서 일본 문화와 그들의 정체성을 …


이 집 사람들
장지혜
가문비


▶ 책 소개요사이 보기 드문 따듯한 사람(가족)들의 이야기 세상을 살아가는 가장 든든한 힘, 가족 이야기 …


시의 눈, 벌레의 눈


▶ 책 소개『시의 눈, 벌레의 눈』은 많은 시인들을 불러내, 오늘날 시가 무엇이어야 하는지 묻고 있다. 책…


꽃보다 먼저 다녀간 이름들
이종형
삶창


▶ 책 소개이종형 시집 [꽃보다 먼저 다녀간 이름들]. 개인의 상처와 삶의 여정을 통해 제주 4ㆍ3이 남긴 …


소리 책력冊曆
김정환
민음사


▶ 책 소개민음의 시 241권. 한 편의 시가 한 권의 시집으로 묶이는 장시집. 쉽게 가시화되거나 언어화될 …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