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4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인생 모두 실패해도
이름 염라판관 이메일



인생 고시 모두 실패해도 딱 하나 인생 고시 하나만 성공하면 된다 금강경에 과거심불가득 현재심불가득 미래심불가득이라고 했고 인생은 지나고 보면 없고 지나고 보면 없어서 번쩍하면 백년이 지나간다 중생들의 삶은 전도몽상 꿈속의 삶이요 백년도 찰라에 불과하다 대통령 재벌 장군도 결국 죽는다 오욕락은 순간 뿐이다 인생에서 다 실패해도 인생 고시 하나만 성공해도 된다 그리고  법화경 백팔번 독경하거나 그에 준하는 수행을 해도 성공한 인생이다 어차피 사후에 인간계 천상에 태어나도 그 오욕락은 순간뿐이다 인생 고시는 영원의 세계 불계에 드는 고시이다 법화경 백팔번 독경하거나 그에 준하는 수행을 하면 법화경 약초비유품중 이목 즉 작은 나무나 큰 나무가 된다 그리고 처음에는 마른 흙이 나오다가 젖은 흙이 나오고 흙탕물이 나오고 맑은 물이 나오고 샘물이 나온다 한 인간이 세상을 살기 좋은 정토로 바꿀 수 있을까 답은 도를 깨치면 세상이 광명 화장세계로 변하고 일체종지를 깨달아서 부처님이 되면 세상이 비로자나 화장 세계로 변한다는 것이다 즉 먼저 자신이 변해야 세상이 변한다는 것이 부처님의 가르침이다 법화경을 독경하거나 그에 준하는 수행을 하다 보면 맑은물 샘물이 나옴을 스스로 깨달아서 안다 그리고  법화경 독경은 정정취만 독경 인연이 있다고 한다 그리고 정토에는 정정취만 태어날 수 있다고 한다 법화경 백팔번을 독경하거나 그에 준하는 수행을 하면 무명 업장이 커도 미래세에 부처님이 되는 인연이 결정되는 정정취가 된다 그리고 법화경의 설법에  팔만 대장경 각각이 일체 종지에 드는 문이라고 했다 그리고 옛부터 아미타불의 명호 하나에 제불보살 팔만대장경이 다 들어있고 광명진언 스물아홉자도 그렇다고 했다 그것은 제불보살 팔만대장경이 불이 즉 둘이 아니라는 뜻일 것이다 삼일을 닦은 마음 천년의 보배요 천일을 닦은 마음 만겁의 보배요 만일을 닦은 마음 억겁의 보배라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46   세계 경제 장기불황에 빠졌다ㅡ한국 허리띠를 졸라매야 염라판관 2020.05.07. 14
2045   솔직히 나는 똥통 대학원도 못 가는데 염라판관 2020.05.07. 20
2044   진보 세력의 오류 염라판관 2020.05.07. 16
2043   지옥경의 설법 염라판관 2020.05.04. 15
2042   사후 중음계는 공포이다 염라판관 2020.05.02. 18
2041   초대! 『비유물론』 저자 그레이엄 하먼 전 지구 인터넷 화상강… 갈무리 2020.04.23. 26
2040   [종로랑] 종로에서 활동하는 생활문화동아리를 모집합니다 종로문화재단 2020.04.14. 36
2039   동시 웹잡지 동시빵가게 16호 발행 이영애 2020.04.06. 41
2038   새 책! 『비유물론 ― 객체와 사회 이론』 그레이엄 하먼 지음, … 갈무리 2020.04.05. 38
2037   한반도 남북 전쟁은 상호 기획 전략전이다 염라판관 2020.03.24. 29
2036   한국민 배 아파 창자 터질 제 7광구 석유 이권 염라판관 2020.03.24. 29
2035   [완주문화재단] 2020완주한달살기 레지던시 참여예술인 모집(1차… 완주문화재단 2020.03.24. 47
2034   대통령과 국회의원의 식견이 곧 국가전략이다 염라판관 2020.03.19. 29
2033   정부에서 생애 맞춤형 노동체계를 짜라 염라판관 2020.03.19. 29
2032   코로나 바이러스 제 2의 금융 위기이다 염라판관 2020.03.19. 34



1 / 2 / 3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