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52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조용하네
이름 번개 이메일



작가회의 수준 알겠다.

심심하면 성명서 발표하는 것을 취미로 알더니 조용하네.

이문열이 그랬으면 난리났을 거다.

이문열 소설 <사로잡힌 악령>을 읽어봐라.

이승철이란 시인이 이문열의 <시인>이 고은을 모델로 쓴 소설이라 했는데,

어처구니없다. 읽어보지도 않고 말을 하니 헛소리하지.....

읽지 않으면 말할 자격도 없다.

조용하네. 조용해. 이렇다 보면 다 사그러들 줄 알지?

과연 그럴까?


好音 2018.02.21 10:36 am 

태산명동서일필 할 수 없다는 '작가회의?'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14   연기법에는 시효가 없어서 죄업은 받아야 끝맺는다 장산곶매 2018.09.17. 4
1813   불법은 믿음의 문제가 아니라 행위의 문제이다 장산곶매 2018.09.17. 3
1812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4일 개강합니다! 갈무리 2018.09.16. 3
1811   초대!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기념 저자 조지 카펜치스와의 … 갈무리 2018.09.16. 4
1810   <새책>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조지 카펜치스 지음, 서창… 갈무리 2018.09.16. 4
1809   시인과 소설가 好音 2018.09.16. 6
1808   한 대형 교회에서 장산곶매 2018.09.11. 6
1807   안희정 장산곶매 2018.09.11. 12
1806   솔직히 검찰 경찰이 실험해 봤으면 하는 것이 장산곶매 2018.09.11. 5
1805   임헌영 나희덕 김명원 장산곶매 2018.09.11. 13
1804   나희덕 김명원 내 작품 허위지도 장산곶매 2018.09.11. 10
1803   연기법이 존재하면ㅡ노무현 서거 장산곶매 2018.09.11. 7
1802   문재인 정권의 어리석음 장산곶매 2018.09.06. 19
1801   보수 정권 국정원 무엇이 제일 큰 문제였나 장산곶매 2018.09.04. 13
1800   뼈를 붓삼아 피와 살을 먹을 삼아 장산곶매 2018.09.03. 13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