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37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한겨레] 문학단체들 “한국문학관 부지 선정에 정치논리 개입 안돼”
이름 사무처 이메일



문학단체들 “한국문학관 부지 선정에 정치논리 개입 안돼”

등록 :2016-05-23 19:39수정 :2016-05-23 21: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한국문학 진흥을 위한 문학 5단체장 공동 기자회견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문학진흥법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에 대한 공동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지연 한국소설가협회 이사장, 이상문 국제펜클럽한국본부 이사장, 최원식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문효치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최동호 한국시인협회 이사장.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한국문학 진흥을 위한 문학 5단체장 공동 기자회견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문학진흥법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에 대한 공동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지연 한국소설가협회 이사장, 이상문 국제펜클럽한국본부 이사장, 최원식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문효치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최동호 한국시인협회 이사장.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문단 5개단체, 유례없는 공동회견
유치경쟁 과열속 선정기준 제시
“상징성·확장성·접근성 등 고려를”

8월 시행 앞둔 문학진흥법 관련
문학진흥위 상설기구화 요구도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5개 문학단체들이 문학진흥법 시행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다섯 단체가 함께 기자회견을 여는 것은 문단 역사에서 처음 있는 일로, 문화체육관광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가나다순) 등 문학단체의 다섯 대표들은 23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학진흥법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여러 움직임들이 심상치 않다”며 “문학진흥법에 의해 설치될 ‘문학진흥정책위원회’는 반드시 상설기구로 운영돼야 하고,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은 어떠한 지역 안배 논리나 정치적 힘의 논리가 개입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한 문학진흥법은 오는 8월 시행을 앞두고 하위 법령인 시행령과 시행규칙 제정 작업이 진행 중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관련 정책을 추진할 문학진흥위원회를 연 2회 정기회의를 여는 비상설 기구로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2020년 개관 목표인 국립한국문학관에 대해선 16개 광역지방자치단체가 6월 부지 결정을 앞두고 과열경쟁을 벌이고 있는 형편이다. 문단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배려’로 대구로 낙착될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이에 대해 한국문학 5단체는 이날 발표한 공동 입장문을 통해 “문학진흥정책위원회는 상설집행기구로 운영돼야 하며, ‘문학진흥정책 5개년 계획’ 등의 주요 사안을 지휘, 감독하는 등 권한과 책임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부지 선정과 관련해서는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공간으로서 상징성 △미래를 내다보는 확장성 △전국민이 향유할 수 있는 접근성 △한국문학의 세계화를 지향하는 국제교류 가능성 등 네 가지 기준을 제시했다. 이들 단체들이 문학관 부지로 서울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문효치 한국문인협회 이사장과 이상문 국제펜클럽한국본부 이사장 등 참석자 전원이 적극 부인했다. 최원식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은 “5개 단체의 대표들은 어떤 복안도 갖고 있지 않다. 공정한 심사위가 구성돼 투명하게 심사하고 그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는 점만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이날 ‘한국 문학 진흥 및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공동준비위원회’를 조만간 구성해 문학진흥법 시행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국립한국문학관 건립과 관련해 부지 선정 문제에 매몰되면서 막상 어떻게 운영할지에 대해선 논의가 진행되고 있지 않는 상황 등을 바로잡겠다는 것이다.

안창현 기자 blue@hani.co.kr


사 원문 링크 :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745064.html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50   [동아일보] “한국문학관 부지 선정에 정치논리 개입 안된다” 사무처 2016.05.25. 397
1449   [서울경제] 5大 문학단체장 “한국문학관 부지 선정, 정치적 개입 … 사무처 2016.05.25. 411
1448   [세계일보] “한국문학관 건립 지역 안배 말아야” 사무처 2016.05.25. 406
1447   [이데일리] 문학5단체 "국립문학관 부지 지역안배·정치개입 반대" 사무처 2016.05.25. 430
1446   [국민일보] “한국문학관 부지선정에 정치논리 안돼” 사무처 2016.05.25. 365
1445   [뉴스1] 5개 문인단체 "정치논리 배제하고 국립문학관 부지 선정해… 사무처 2016.05.25. 393
1444   [연합뉴스] 문학단체들 "한국문학관 부지 선정에 정치논리 개입 안… 사무처 2016.05.25. 393
1443   [한국일보] “국립한국문학관에 정치 논리 개입 안돼” 사무처 2016.05.25. 392
1442   [경향신문] "한국문학관 건립 논의에서 작가들 배제"...문학 5 단… 사무처 2016.05.25. 345
  [한겨레] 문학단체들 “한국문학관 부지 선정에 정치논리 개입 안돼… 사무처 2016.05.25. 338
1440   [경향신문] 한국문학관 조직 등 문학진흥법 관련 공청회 26일 개최 사무처 2016.05.25. 363
1439   [내일신문] "문학진흥법시행령에 문학계 참여 보장해야" 사무처 2016.05.25. 347
1438   [조선일보]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에 "작가·국민 참여 보장돼야" 문… 사무처 2016.05.25. 354
1437   [문화일보] “국립한국문학관 서울로” 5大 문학단체 한목소리 사무처 2016.05.23. 411
1436   [광남일보] " ‘맨부커상’ 수상은 문학적 사건이다" 사무처 2016.05.23. 378



1 / 2 / 3 / 4 / 5 / 6 / 7 / 8 / 9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