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75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한겨레] “정부의 ‘위안부 합의’ 사죄·반성하라”
이름 사무처 이메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 사죄·반성하라”

부산 시민사회단체 잇단 비판 성명
“일본 정부에 자료발굴 등 촉구해야”
부산 시민사회단체들이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건 합의를 비판하는 성명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부산지회(부산민예총)와 한국작가회의 부산지회는 5일 부산시청 들머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 의사와 상관없이 독단적 협의를 한 정부에 사죄와 반성의 목소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아베 일본 총리는 지금까지 어떠한 직접적 사과를 거론한 바 없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대표도, 가해자의 대표도 인정하지 않는 이번 합의는 결코 합리적인 해결도, 최종적인 해결도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아직도 용서를 듣지도 받아들이지도 못한 상태에서 정부는 어떻게 불가역적 합의를 할 수밖에 없었다는 변명을 할 수 있는가”라며 합의를 서두른 정부를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진정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요구하는 명예와 존엄성 회복,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아시아적 차원에서 모든 자료를 발굴하고 교환할 수 있어야 하며, 자료공개가 이뤄지도록 일본 정부에 촉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부산여성회, 평화나비 서포터즈, 우리겨레하나되기 부산운동본부 등 26개 단체는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사건 합의 다음날인 지난달 29일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에 면죄부를 준 굴욕적인 협약’이라고 규탄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여성위원회와 부산여성단체연합도 지난달 31일 “이번 합의에는 위안부 문제가 일본 정부와 군에 의한 조직적 범죄라는 사실이 언급조차 되지 않았고 오히려 10억엔을 출연하는 것으로 법적 배상을 어물쩍 넘어가려고 한다”며 재협상을 촉구했다.

김광수 기자 kskim@hani.co.kr


기사 원문 링크 :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724897.html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23   [불교공뉴스] 시인 모교에서 후배와 詩로 소통 사무처 2016.04.05. 369
1422   [포커스뉴스] 시인인 선배 만나 '시' 소통 사무처 2016.04.05. 375
1421   [아시아투데이] 서울시 ‘시인 모교 방문 시(詩) 읽어주기’ 사업 … 사무처 2016.04.05. 371
1420   [연합뉴스] 서울 출생 시인들, 모교 찾아 후배와 시로 소통 사무처 2016.04.05. 339
1419   [뉴시스] '시인 모교 방문 시 읽어주기' 11월까지 진행 사무처 2016.04.05. 345
1418   [뉴스1] 모교서 후배와 소통하는 시인…'詩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 사무처 2016.04.05. 321
1417   [동아일보] 일제말, 민중을 위로한 청년 시인들 사무처 2016.04.01. 372
1416   [연합뉴스] 김종덕 장관, 원로 문학인들과 문학발전 방안 논의 사무처 2016.04.01. 361
1415   [뉴시스] '문학제에 영화제까지' 대인예술시장 다양한 실험 사무처 2016.04.01. 339
1414   [제주의소리] 4.3영령 위무하는 제주작가들의 시(詩) 사무처 2016.04.01. 413
1413   [한라일보] 다시 돌아온 4·3, 제주섬의 아픈 원혼을 위무하다 사무처 2016.04.01. 420
1412   [아주경제] 문체부 장관, 원로 문학인들과 문학진흥 방안 논의 사무처 2016.03.30. 398
1411   [한국일보] 작가회의, 시인 모교 방문 詩 읽어주기 행사 사무처 2016.03.29. 357
1410   [연합뉴스] 작가회의, 시인 모교 방문 詩 읽어주기 행사 사무처 2016.03.29. 347
1409   [여성신문] 김복동 할머니 "일본 정부 사죄없이 멋대로 하고 있다" 사무처 2016.03.24. 388



1 / 2 / 3 / 4 / 5 / 6 / 7 / 8 / 9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