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19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작가회의' 비젼을 그린다
이름 好音 이메일
첨부 20170623_182635 (1).jpg (191.7K)
첨부 박선협의 저서.jpg (205.2K)





오늘 처음 접합니다.

선배 제위의 평강과 작가적 대성공이 이뤄지길 바랍니다. 

'한귝작가회의'가 회원의 회비로 운영되다보니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음을 직감합니다.

소개 창에서도 그 기운이 비칩니다.

'작가회의'가 작가들에게 나눠주는 운영이 왜 불가능한지를 궁금해 합니다.


이 인사글은 그 궁금에 따른 편린입니다.


회원(작가)이 회비를 냈다가 나중 탈회할 때 '환급'해 줄 시스템은 없어 보입니다. 주고 받음의 생생효과가 미진해 보인다는 말입니다. 받기는 하지만 되 돌려주지 않는다는 일방적 단면이 보입니다. 이는 일반적인 사단법인체로 운영되는 문인협의체들의 공통현상입니다, '나눔'과 '참여'의 자긍심은 물론 다릅니다.


이를 탈피코자 '협동조합'으로의 전이현상이 싹텄습니다.

회비 12만원을 내면 그에 상응한 보상이 필요합니다.  모인 기금을 기초로 생산적 협동체로서 의식주를 해결해 나가는 자주-자립-협동체로서의 융성을 지향하는 일은 백번 강조해도 넘치지 않습니다. 지금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이 창작지원금을 지원하여 예술인들을 지원하고 있듯이 '작가회의'도 '지원'을 위한 장기대책에 돌입할 때라고 믿습니다.


'가입'삼아 올리는 뜻을 널리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장려금을 주면서 "가입해 주세요"하는 '작가회의'위상을 그립니다. 작가적 예술인은 물질적 가난을 숙명적으로 달고 산다는 통념을 적어도 '작가회의'는 불식시킬 소명의식으로 무장되야 한다고 보는데 '작가회의 회원과 임원등 관계자제위의'생각은 어떻습니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好音 2017.10.19 9:13 am 

오늘2017,10,19 오전, '가입신청서 냅니다. 이미 두 차례 게시판에서 제안드렸듯이 '작가회의'가 '가칭 작가협동조합 체제로 운영되길 바랍니다. 자력갱생은 그 길뿐임을 확신합니다.  그리하여 회비한번으로 운영미래 틀을 만들어 '작가회의'의 자력생산-분배의 문학경제가 이뤄지길 기대합니다 이 뜻을 가입신청의 전제로 삼고자 합니다. 가입 후 이 뜻이 공론화되어 다수결로 결정될 것을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17   10/4 개강! 예술과 사회, 발자크와 에밀 졸라 읽기, 문명과 인문… 다중지성의정 2018.09.24. 3
1816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문재인 정권에 신신당부 글 장산곶매 2018.09.23. 2
1815   문재인 정권에 신신 당부 글 장산곶매 2018.09.23. 2
1814   연기법에는 시효가 없어서 죄업은 받아야 끝맺는다 장산곶매 2018.09.17. 7
1813   불법은 믿음의 문제가 아니라 행위의 문제이다 장산곶매 2018.09.17. 5
1812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4일 개강합니다! 갈무리 2018.09.16. 5
1811   초대!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기념 저자 조지 카펜치스와의 … 갈무리 2018.09.16. 6
1810   <새책>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조지 카펜치스 지음, 서창… 갈무리 2018.09.16. 7
1809   시인과 소설가 好音 2018.09.16. 8
1808   한 대형 교회에서 장산곶매 2018.09.11. 8
1807   안희정 장산곶매 2018.09.11. 14
1806   솔직히 검찰 경찰이 실험해 봤으면 하는 것이 장산곶매 2018.09.11. 7
1805   임헌영 나희덕 김명원 장산곶매 2018.09.11. 17
1804   나희덕 김명원 내 작품 허위지도 장산곶매 2018.09.11. 14
1803   연기법이 존재하면ㅡ노무현 서거 장산곶매 2018.09.11. 9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