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자료

사진자료

영상자료

이전자료

이전자료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628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칼럼] 이명원-괘종시계 태엽을 감으며
이름 관리자
첨부 _236154_15[375227].jpg (34.1K)



괘종시계 태엽을 감으며


이명원



그 괘종시계는 낡고 오래된 것이었다. 세이코라는 상표의 일제 시계였는데, 아이러니하게도 그것을 서울 인사동의 골동품 상점에서 구입했다고 한다. 내 아내의 친한 벗이 늦은 결혼을 축하한다며, 어렵사리 구입해 우리 부부에게 선물한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산사에서나 경험할 법한 괘종시계의 타종소리를 듣게 된 것은 최근의 일이다. 물론 그것은 괘종시계의 생리를 몰랐던 우리의 무지 탓이었다. 감정 없는 건전지에 의해서가 아니라, 태엽의 동력으로 순환하는 것이 괘종시계다.

그 시계의 태엽은 시침을 중심으로 오른쪽과 왼쪽 양방향에 있었다. 나중에 동네의 시계방 주인에게 들으니, 시계의 태엽을 감을 때는 왼쪽의 것은 오른쪽으로, 오른쪽의 것은 왼쪽으로 공평하게 감아주어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괘종시계가 우리 집에 도착한 첫날에 아내는 양쪽의 태엽을 아무 생각 없이 오른쪽으로 감아버렸다.

괘종시계는 임종한 듯 보였다. 시계불알을 경망스럽게 좌우로 흔들어 보았지만 역시 미동도 없었다. 고시계 수리점에 가니 태엽이 끊겼다고 했다. 무리하게 태엽을 오른쪽으로만 돌린 탓인데, 안타깝게도 태엽의 부품이 없어 수공으로 부품을 다시 제작해야 한다고 했다. 한 달여 뒤에 돌아온 괘종시계는 창백해 보였다. 창백한 괘종시계의 양편의 태엽을 일주일에 한 번씩, 나는 공평하게 한번은 왼쪽으로, 또 한 번은 오른쪽으로 돌려주었다. 이제 시계는 잘 돌아가고, 종소리는 명랑하다.

괘종시계의 태엽을 좌우로 감으면서, 엉뚱하게도 나는 역사에 대해 생각했다. 신문을 읽으니, 일본에서는 아베 신조 관방장관이 신임 총리가 된다고 한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시절, 미국의 대아시아 정책 및 일본 자체의 북한 위협론에 기반해 여론몰이에 성공한 ‘평화헌법’ 개정 문제가 탄력을 받을 것이 분명해졌다. 일본 사회의 태엽은 더 강력하게 오른쪽으로 감길 것 같다.

중국이라고 해서 상황은 다른 것 같지 않다. 지난여름 며칠 중국을 방문해 보니, 애국주의가 국가적 화두가 된 것처럼 느껴졌다. 마치 지난 연대 한국의 속도전을 방불하게 하는 공업화의 정황을 상기시키듯 베이징의 하늘은 높은 습도와 스모그로 답답했고, 도시화에 따른 농촌 분해와 사회적 양극화는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었다. 이 양극화의 균열을 미봉하면서, 일체화된 국민적 이데올로기로 접합시키려는 시도가 애국주의로 보였는데, 화북지역의 오지에조차 ‘항일항전지 견학’이라며 낡은 관광버스가 빈번하게 오르내렸다. 중국 사회의 태엽도 한층 오른쪽으로 감기는 듯했다.

타이에서 발생한 군사 쿠데타는 21세기에도 여전히 정치군인들이 준동할 수 있다는 낡은 흑백영화의 돌연한 재현 같아 섬뜩했다. 남아시아의 지정학적 세력 균형 탓에 단 한 번도 외세의 지배에 노출되지 않은 타이는 기묘하게도 자체 민주제의 파행의 원인이자 결과인 군사 쿠데타로 국력을 지속적으로 낭비하고 있다. 태엽은 무리하게 오른쪽으로, 일방적으로 감기고 있는 듯하다.

한국에서는 연일 ‘라이트’ ‘뉴라이트’ 하는 단어들이 구호에 멈추지 않고 정치세력화하고 있다. 그 반면 민주화 세력은 사분오열되어 있는 듯하고, 마치 바이마르 공화국 시기 독일의 ‘보수혁명’의 캐치프레이즈를 모방하는 듯한 전향 좌파의 우경화 징후가 곳곳에서 감지된다. 기묘한 냉소와 자탄, 위기감이 태엽의 균형감각을 잃게 하고 있다.

괘종시계의 태엽을 좌우로 공평하게 감으며 나는 생각한다. 고장난 시계는 고칠 수 있지만, 태엽이 끊긴 역사는 어찌할 것인가.



[한겨레신문 2006년 9월 22일]



이명원 1970년 서울 출생.1993년 문화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문학비평가로 등단했고, 1997년 제2회 상상비평상을 수상했다. 2006년 현재 「비평과전망」 편집주간을 맡고 있다. 지은 책으로 <타는 혀>, <페니스 파시즘>(공저), <해독>, <주례사 비평을 넘어서>(공저), <파문 - 2000년 전후 한국문학 논쟁의 풍경>, <마음이 소금밭인데 오랜만에 도서관에 갔다>, <연옥에서, 고고학자처럼>, <종언 이후 - 최일수와 전후비평> 등이 있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파일 날짜 조회
857 칼럼

  한국작가회의 출범선언문

2007.12.12. 2378
856 칼럼

  김형수-예술委의 위기와 예술의 위기

2007.07.20. 2656
855 칼럼

  송경동-꿈꾸는 자 잡혀간다. 이 땅에서는

2007.05.31. 2333
854 칼럼

  백낙청-‘경제주권’ 챙긴 뒤 당당히 만나라

2007.03.30. 1879
853 칼럼

  고명철-‘사회적 공공성’을 지닌 기초예술정책이 절실하다

2007.03.22. 1976
852 칼럼

  박석무-썩은 땅에서 맑은 샘물이 나오랴

2007.03.06. 2155
851 칼럼

  염무웅-하나의 문학사를 향하여

2007.01.17. 2288
850 칼럼

  박승옥-통일운동의 시각 전환을 위하여

2006.12.08. 2182
849 칼럼

  백낙청-북한은 마치 없는 듯 남한만의 선진화 추구는 불가능

2006.10.26. 2031
848 칼럼

  황석영-남북민중, 더이상 강대국 인질 될 수 없다

2006.10.20. 2023
칼럼

  이명원-괘종시계 태엽을 감으며

2006.10.11. 2629
846 칼럼

  류외향-야만은 자본과 함께 온다

2006.09.01. 2206
845 칼럼

  도정일-"행복=소유÷욕망"인가

2006.08.07. 2223
844 칼럼

  우찬제-상상하는 작가의 눈 여전히 신뢰한다

2006.06.26. 2565
843 칼럼

  홍기돈-노신(魯迅)과 요즘 한국정치

2006.05.13. 3001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