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사무처 소식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83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2017 시인모교방문 : 안미옥 시인이 보성여고를 방문하다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안미옥 모교방문.jpg (119.5K)




10월 28일 금요일 오후 2시

안미옥 시인 모교 방문: 보성여고


10월의 끝자락, 안미옥 시인이 모교 보성여자고등학교에 방문했습니다.

후배 문학 소녀들이 국어과 교실에 모였습니다.

고등학교 시절 안미옥 시인은 몹시 내성적이었고,

자신이 시인이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드라마 작가가 되고 싶었던 안미옥 시인은 우연히 문예부에 들어가게 되었고

그때 처음으로 시를 썼다고 합니다.

시인은 후배들에게 고등학교 때가 가장 힘들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는데요.

시인과 학생들은 서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깊어지는 가을을 함께했습니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11월 수요낭독공감 <커튼 속의 어둠을 밝히는> 사무처 11:28 5
81   주사무소 이전 사무처 11:18 3
80   2017 시인모교방문 : 강호정 시인이 대광고등학교를 방문하다 사무처 11:16 1
  2017 시인모교방문 : 안미옥 시인이 보성여고를 방문하다 사무처 2017.10.27. 84
78   2017년 10월 정례이사회 사무처 2017.10.24. 128
77   2017 다섯번째 수요낭독공감 <세상에 없던 무지개처럼> 사무처 2017.10.24. 79
76   찾아가는 시문학공연: 관악구 <시에게로 떠나는 가을 소풍> 사무처 2017.10.16. 91
75   2017 시인모교방문 : 송선미 시인이 대신초등학교를 방문하다 사무처 2017.09.20. 154
74   2017 네번째 수요낭독공감 <우리가 모르는 눈물을 부를 때> 사무처 2017.09.14. 135
73   문인화전 <붓을 따라 소풍 나선 시> 사무처 2017.09.08. 121
72   2017 문학주간 - 시인들의 문인화전 <붓을 따라 소풍나선 詩> 사무처 2017.09.08. 105
71   2017 세번째 수요낭독공감 <어린이의 마음처럼 자라는> 사무처 2017.08.17. 170
70   자유실천위원회의 '친일문인과 그들의 작품전' 사무처 2017.08.16. 142
69   세계문학 아카데미 10회차 사무처 2017.08.04. 149
68   박희호 시인께서 과일을 선물해주셨습니다. 사무처 2017.07.28. 147



1 /2 / 3 / 4 / 5 / 6 /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