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81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경향신문] "분단에 주눅들었던 문단, 이젠 희망을 쓸 것"
이름 사무처 이메일
링크http://v.media.daum.net/v/20180429211354917 Hit:20



국내 최대 문인단체 한국작가회의는 44년 역사에 새로운 점 하나를 찍었다. 2월 정기총회에서 이경자 작가(70)를 이사장으로 선출한 것이다. 첫 여성 이사장이다. 최근 서울 성북동 한 카페에서 만난 이 이사장은 “드디어 평민, 비주류, 을이 작가회의 이사장이 됐다”고 말했다.

나는 평민·을·비주류 이사장 문학의 궁극은 자유와 평등 권력·권위는 끝낼 때가 된 것

작가회의는 1978년 설립한 자유실천문인협의회와 그 뒤를 잇는 민족문학작가회의(1987~2007)의 정신을 계승한다. 자유와 평화, 민주화를 위한 문인 단체로 일해왔다. 이 이사장은 작가회의가 “변화의 기로에 서 있다”고 했다. 그 변화 조짐을 보여주는 것이 ‘이경자’를 이사장으로 선택했다는 것이다. 독립적 주체로서의 여성 문제를 이야기한 작가다. <절반의 실패>(1988)는 가부장적 사회의 여성 억압을 담아낸 소설집으로 1990년대 페미니즘 운동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경자라는 개인이 잘나서 이사장이 된 것이 아니죠. 이경자로 상징되는 그 의미, 내용을 요구하는 시대가 왔다는 걸 의미하는 거예요. 회원들은 더 이상 권력, 권위 이런 것들을 원하지 않는 거예요. 이경자의 쓰임이 있기에 시대적 필요에 의해 불려나온 것이죠.”

이 이사장은 “30년 전 군부독재로부터 벗어나려는 희망이 있었다면 지금은 그 30년 세월이 흐르는 동안 새롭게 생긴 모순, 긴장, 편견, 억압 등을 끝내야 할 때가 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엘리트, 소수의 영웅이 아니라 그저 유모차 끌고 나오는 어머니, 할머니, 어린이 같은 평민의 힘으로 새로운 형태의 억압을 끝내겠다는 것이고, 그것은 지난 촛불집회와 최근 미투와 같은 맥락에 있다”고 말했다.

작가회의는 어떤 변화를 준비하고 있을까. 이 이사장은 회원들의 자긍심, 이사장과 회원들 간 수평 관계를 강조했다. “작가회의를 두고 ‘유명한 누군가가 있는 단체’라고 생각한다면, 그건 남성 중심적이고 가부장적인 사고예요. 비문학적이죠. 문학의 궁극은 자유, 평등, 평화, 해방 같은 가치인데 그것과 맞지 않죠. 사회 전체가 마찬가지예요. 역행은 자연을 거스르는 것과 같아요.”

기사 읽으러 가기 http://v.media.daum.net/v/20180429211354917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93   [한국강사신문] 마포구, 전국 고교생 백일장 대회 개최 -신철규 시… 사무처 2018.06.05. 78
1492   [연합뉴스] 한국작가회의 '전국 고교생백일장' 사무처 2018.05.23. 72
1491   [경남도민일보]"행복했더라면 문학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사무처 2018.05.09. 77
  [경향신문] "분단에 주눅들었던 문단, 이젠 희망을 쓸 것" 사무처 2018.05.02. 82
1489   [세계일보] 조용호의 나마스테! "전쟁에 대해 쓰는 것은 바로 평화… 사무처 2018.04.30. 80
1488   [한겨레] 4·3의 상처를 딛고 평화와 통일로 사무처 2018.04.30. 67
1487   [KBS NEWS] 한국작가회의 “판문점 선언 적극 지지” 사무처 2018.04.30. 58
1486   [CBS노컷뉴스] 작가회의 "판문점선언 지지…통일시대 문학 준비할 … 사무처 2018.04.28. 58
1485   [서울신문]치열한 작가정신 아직도 숨쉰다 사무처 2018.04.24. 71
1484   [연합뉴스] 4·3 70주년 '전국문학인 제주대회' 4월 27∼29일 개최 사무처 2018.03.30. 143
1483   간첩 누명이 갈라놓은 50년 꿈에 그리던 첫사랑을 만나다 사무처 2017.10.24. 336
1482   [연합뉴스] 작가회의 "탄핵결정 기쁘고 무겁게 인용" 사무처 2017.03.20. 465
1481   [뉴스1] 작가회의 "탄핵은 적폐청산 출발점" 사무처 2017.03.20. 376
1480   [포커스뉴스] 한국작가회의, 헌재의 탄핵 인용 적극 옹호…"시민들… 사무처 2017.03.20. 367
1479   [동아일보] 문학 5단체 “블랙리스트 관련된 공공기관장 사퇴하라”… 사무처 2017.02.21. 448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