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58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문화일보] “국립한국문학관 서울로” 5大 문학단체 한목소리
이름 사무처 이메일



[문화]게재 일자 : 2016년 05월 23일(月)
“국립한국문학관 서울로” 5大 문학단체 한목소리



내달말 우선협상 후보 선정 

“지역 균형 발전 명분보다 
韓流기지 역할위해 수도로”


전국 20여 개 지방자치단체가 국립한국문학관 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 국제펜클럽한국본부 등 국내 5대 문학단체가 ‘서울’을 최적 후보지로 추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문효치 문인협회 이사장은 23일 “외국 손님을 배려하기에 접근성이 유리한 서울이 적합하다”고 밝혔다. 이광복 소설가협회 부이사장도 “확장성, 접근성, 국제교류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서울이 적당하다”고 말했다. 곽효환 시인협회 부회장은 “문학관은 한 나라의 정신문화를 대표하는 공간으로, 올림픽 경기장 유치하듯 경쟁적으로 할 것은 아니다. 중국이나 일본도 국립문학관은 모두 수도인 베이징(北京)과 도쿄(東京)에 있다”고 설명했다. 

문학단체장들은 지난 3월 말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만나 문학계 현안을 논의하며 국립문학관 부지로 서울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문학관은 우리 문학의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관련 유물과 자료를 보존·전시하는 시설로, 2월 제정된 문학진흥법에 따라 450억 원을 투입해 2020년 개관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문학관 건립 부지 선정을 앞두고 지자체들의 유치경쟁이 과열되자 3일부터 공모에 들어갔다. 오는 25일 접수 마감 후 서류 및 현장실사를 거쳐 6월 말까지 우선협상대상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강형철 작가회의 부이사장은 “꼭 서울이라고 단정 짓기엔 이르지만 접근성, 확장성 측면에서 가장 적합한 지역을 선정해야 한다는 취지에 공감한다. 그래야 ‘문학 한류’의 기지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지자체들은 균형발전이라는 취지와 아울러 유명 문인이 활동했던 고장임을 내세워 저마다 최적지라고 홍보하고 있다. 21일 유치위원회를 출범시킨 대구를 비롯해 춘천, 청주, 창원, 장흥, 인천 등이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다. 김정훈 문체부 예술정책과장은 “문학단체의 서울 유치 의견도 설득력이 있으나 정부로선 지역 균형발전 등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문학계의 의견을 지속 수렴해 투명한 부지 선정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5대 문학단체는 23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문학관 건립에 대한 이 같은 입장과 문학진흥정책위원회 구성 및 운영에 관한 의견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문학진흥법에 따라 구성하기로 한 문학진흥정책위원회에 문학계의 참여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인구 기자 clark@munhwa.com 


기사 원문 링크 :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6052301070239179001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39   [내일신문] "문학진흥법시행령에 문학계 참여 보장해야" 사무처 2016.05.25. 309
1438   [조선일보]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에 "작가·국민 참여 보장돼야" 문… 사무처 2016.05.25. 313
  [문화일보] “국립한국문학관 서울로” 5大 문학단체 한목소리 사무처 2016.05.23. 359
1436   [광남일보] " ‘맨부커상’ 수상은 문학적 사건이다" 사무처 2016.05.23. 335
1435   [오마이뉴스] "한강의 맨부커상, 세계가 한국문학에게 주는 상" 사무처 2016.05.23. 370
1434   [전남일보] 최원식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오월문학이 옳았다" 사무처 2016.05.23. 398
1433   [경향신문] "한국문학관 건립 논의에서 작가들 배제"...문학 5 단체… 사무처 2016.05.23. 358
1432   [아시아뉴스통신] 한국작가회의 '한국 민주주의 전망과 저항정신' … 사무처 2016.05.19. 530
1431   [광주일보] 총칼에 맞선 ‘펜’… 광주서 문학의 본질을 묻다 사무처 2016.05.19. 392
1430   [노컷뉴스] 작가회의 이사장 "맨부커상 '한강'으로 회귀할 독자들에… 사무처 2016.05.19. 353
1429   [노컷뉴스] 한강 '맨부커상' 황홀경…"메마른 땅 흠뻑 적신 단비" 사무처 2016.05.19. 380
1428   [무등일보] 광주서 '오월문학 축전 및 한국작가대회' 사무처 2016.05.19. 403
1427   [내일신문] 작가회의 20일 '수요낭독공감' 사무처 2016.04.14. 415
1426   [연합뉴스] 문학진흥포럼 첫 개최…문학계 의견 수렴 사무처 2016.04.08. 399
1425   [한겨레] 작가회의 창작교실 수강생 모집 사무처 2016.04.08. 442



1 / 2 / 3 / 4 / 5 / 6 / 7 / 8 / 9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