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86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전남일보] 최원식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오월문학이 옳았다"
이름 사무처 이메일



최원식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오월문학이 옳았다"
한강 '맨부커상'은 한국문학에 상준 것… 그 바탕에 광주정신 있어
입력시간 : 2016. 05.23. 00:00



지난 21일 광주 금남로 5ㆍ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최원식(오른쪽) 한국작가회의 이사장과 김준태 시인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5ㆍ18광주민주화운동 주간을 맞아 전국의 문인 300여 명이 금남로로 모였다. '오월문학축전 및 한국작가대회'에서 최원식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은 "오월문학이 옳았다"고 말했다.

최원식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은 21일 광주 금남로 5ㆍ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한강의 '맨부커상' 수상은 한국문학의 지향점에 상을 준 것"이라며 "거기에는 광주의 5월정신이 깔려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한국작가회의가 주최하고 광주ㆍ전남작가회의(회장 조진태)가 주관하는 '광주오월문학축전 및 한국작가대회' 일환으로 개최됐다. 최 이사장과 김준태 시인이 오월문학과 한국문학의 향방에 대해 답했다.

최 이사장은 "지난 2014년 한국작가회의 출범 40주년을 맞았다. 한 시대가 마감하고 이후 마련된 새 집행부에 과도기 임무가 있다고 느낀다"며 "이사장을 맡은 후 첫 번째 큰 전국모임을 광주에서 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한강의 '맨부커상'으로 한국문학은 변곡점을 맞게 됐다. 한강의 수상은 한국 작가가 추구하는 것에 대한 세계에서의 수상"이라며 "한강의 장편 '소년이 온다'를 통해 그가 집요하게 다뤄왔던 폭력이 추상적 폭력이 아니라 '광주학살'로부터 온다는 것을 알았다. 우리들의 문학, 광주의 '오월문학'이 옳았다"고 말했다.

김준태 시인은 '오월문학'의 의미에 대해 설명을 덧붙였다. 김 시인은 "오월문학은 고유명사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광주는 물론 대한민국과 전 인류가 추구했던 모두 함께 잘 사는 세상을 추구하는 대동사상을 가리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문학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김 시인은 한강의 '맨부커상' 수상과 관련 수준높은 번역 작업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작가회의 차원에서 번역작가 장르 파트를 주는 등 보다 외연을 넓혀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 이사장은 김 시인의 제안에 수긍하면서 "묵묵하게 작업하는 시인과 소설가들이 많다는 것을 절감하고 있다"며 "독자들과 언론 등이 잘 알려지지는 못했지만 훌륭한 작품들을 조명하는 게 한국문학을 살리는 길"이라고 말했다.

글ㆍ사진=김정대 기자 jdkim@jnilbo.com



기사 원문 링크 : http://www.jnilbo.com/read.php3?aid=1463929200497574007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38   [조선일보]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에 "작가·국민 참여 보장돼야" 문… 사무처 2016.05.25. 300
1437   [문화일보] “국립한국문학관 서울로” 5大 문학단체 한목소리 사무처 2016.05.23. 346
1436   [광남일보] " ‘맨부커상’ 수상은 문학적 사건이다" 사무처 2016.05.23. 324
1435   [오마이뉴스] "한강의 맨부커상, 세계가 한국문학에게 주는 상" 사무처 2016.05.23. 355
  [전남일보] 최원식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오월문학이 옳았다" 사무처 2016.05.23. 387
1433   [경향신문] "한국문학관 건립 논의에서 작가들 배제"...문학 5 단체… 사무처 2016.05.23. 349
1432   [아시아뉴스통신] 한국작가회의 '한국 민주주의 전망과 저항정신' … 사무처 2016.05.19. 510
1431   [광주일보] 총칼에 맞선 ‘펜’… 광주서 문학의 본질을 묻다 사무처 2016.05.19. 381
1430   [노컷뉴스] 작가회의 이사장 "맨부커상 '한강'으로 회귀할 독자들에… 사무처 2016.05.19. 333
1429   [노컷뉴스] 한강 '맨부커상' 황홀경…"메마른 땅 흠뻑 적신 단비" 사무처 2016.05.19. 367
1428   [무등일보] 광주서 '오월문학 축전 및 한국작가대회' 사무처 2016.05.19. 378
1427   [내일신문] 작가회의 20일 '수요낭독공감' 사무처 2016.04.14. 404
1426   [연합뉴스] 문학진흥포럼 첫 개최…문학계 의견 수렴 사무처 2016.04.08. 389
1425   [한겨레] 작가회의 창작교실 수강생 모집 사무처 2016.04.08. 432
1424   [서울신문] 서울 시인 14명, 모교 후배들과 시로 통한다 사무처 2016.04.06. 409



1 / 2 / 3 / 4 / 5 / 6 / 7 / 8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