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71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머니투데이] 작가들이 사랑한 '올해의 책'에 '시의 힘' 선정
이름 사무처 이메일



작가들이 사랑한 '올해의 책'에 '시의 힘' 선정

한국작가회의, 재일작가 서경식의 '시의 힘' 꼽아…"돈 안 되는 문학이 왜 필요한지 역설"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5.12.30 03:24
폰트크기
기사공유
작가들이 사랑한 '올해의 책'에 '시의 힘' 선정
한국작가회의(이사장 이시영)는 ‘작가들이 사랑한 2015년 올해의 책’으로 재일작가인 서경식(64) 도쿄 게이자이대학 교수의 ‘시의 힘’(현암사)을 꼽았다.

선정위원회는 박상률(시인·소설가) 위원장을 비롯해 고영직(문학평론가), 김소연(시인), 김응교(시인·문학평론가), 맹문재(시인), 박경장(아동문학평론가)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심사평에서 “문학이 문화의 하부로 편입됐다는 사실에 작가들 자신도 의문의 종지부를 찍을 즈음, 다시 ‘시(문학)의 힘’을 부르짖으며 어떤 것으로도 대체 불가한 시(문학)의 고유영역을 새삼 일깨운다는 점에서 발상이 새롭고 또 놀라운 책”이라며 “‘돈’으로 환치되는 신자본주의 시대에 ‘돈’ 안 되는 문학이 왜 이 시대에 필요한지 역설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작가는 그간 미술에 관한 글과 사회성 깊은 글들을 주로 발표해 왔다. 60세에 이르러 시에 주목한 그는 ‘시의 힘’을 통해 시인은 아무도 말하지 않고 말할 수 없는 진실을 말하는 사람이라고 정의했다.

선정위원회는 ‘시의 힘’ 다음으로 추천한 ‘올해의 책’으로 ‘담론’(돌베개) ‘거짓말 잔치’(주목)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유현준)를 지목했다.

김고금평danny@mt.co.krtwitter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기사 원문 링크 :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122909235801594&outlink=1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04   [미디어오늘] 김남주 22주기에 다시 보는 ‘조국은 하나다’ 사무처 2016.02.15. 418
1403   [한겨레] “문학이 튼튼해야 문화예술도 한류도 산다고 설득했죠” 사무처 2016.01.25. 464
1402   [한겨레] “문학의 사회적 책임 높이도록 회원들과 함께 고민” 사무처 2016.01.25. 414
1401   [경향신문] 한국작가회의 총회, 신임 이사장에 최원식 평론가 선임 사무처 2016.01.25. 448
1400   [연합뉴스] 한국작가회의 신임 이사장에 최원식 교수 사무처 2016.01.25. 409
1399   [한겨레] “정부의 ‘위안부 합의’ 사죄·반성하라” 사무처 2016.01.09. 361
1398   [한겨레] 작가회의 정기총회 사무처 2016.01.09. 426
1397   [한겨레] ‘문학진흥법’ 국회 통과…한국문학관 짓는다 사무처 2016.01.09. 354
1396   [한겨레]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 반대 목소리 확산 사무처 2016.01.09. 368
1395   [kbs]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파기해야” 사무처 2016.01.04. 362
1394   [연합뉴스]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파기하라" 사무처 2016.01.04. 343
1393   [중앙일보]한국작가회의 "한·일 위안부 협정 파기하라" 사무처 2016.01.04. 357
1392   [한겨레]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 굴욕…즉각 파기하라” 성명 사무처 2016.01.04. 413
1391   [미디어 오늘]어둠 속의 꽃 : 새해를 맞이하면서 사무처 2016.01.04. 367
1390   [뉴시스] 한국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 즉각 파기하라" 사무처 2015.12.30. 37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