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37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연합뉴스]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파기하라"
이름 사무처 이메일



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파기하라"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국내 문인 단체인 한국작가회의는 지난 28일 발표된 한일간 위안부 문제 타결과 관련해 30일 성명을 내고 "우리의 역사적 치욕이 또 다른 역사적 굴욕으로 남지 않아야 한다"며 "파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작가회의는 "일본은 군 위안부의 강제적 동원과, 이를 지시·기획한 국가의 법적 책임 문제를 이번에도 인정하지 않았다"며 "피해 보상을 위한 재단을 설립한다고 하나 재단 설립 주체는 한국 정부고 일본 정부는 그 뒷돈을 대겠다는 것뿐"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재단을 설립하고 재원을 마련하는 것은 결국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과 배상 문제를 회피하는 궁여지책"이라며 "애매한 외교적 언사만 난무할 뿐 역사에 대한 책임도 피해자들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도, 해결을 위한 의지도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작가회의는 이어 "우리 정부는 외교적 해결에 앞서 가장 먼저 위안부 할머니들의 의견을 물어야 했지만, 독단적으로 협의문을 발표했다"며 "국민의 고통에 공감하고 그것을 이해하려는 성의가 있다면 벌어질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12/30 16:06 송고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12/30/0200000000AKR20151230148600005.HTML?input=1179m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08   [금강일보] 대전작가회의 창작교실 개설 사무처 2016.03.09. 492
1407   [노컷뉴스] "정부가 나라를 미국과 중국 장기판의 '졸'로 만들었다" 사무처 2016.02.29. 420
1406   [노컷뉴스] 대전작가회의 "개성공단에 불을 밝혀라" 사무처 2016.02.16. 414
1405   [시민의 소리]김남주 서거 22주기에 오늘 우리 할 일을 새기다 사무처 2016.02.15. 500
1404   [미디어오늘] 김남주 22주기에 다시 보는 ‘조국은 하나다’ 사무처 2016.02.15. 468
1403   [한겨레] “문학이 튼튼해야 문화예술도 한류도 산다고 설득했죠” 사무처 2016.01.25. 479
1402   [한겨레] “문학의 사회적 책임 높이도록 회원들과 함께 고민” 사무처 2016.01.25. 431
1401   [경향신문] 한국작가회의 총회, 신임 이사장에 최원식 평론가 선임 사무처 2016.01.25. 460
1400   [연합뉴스] 한국작가회의 신임 이사장에 최원식 교수 사무처 2016.01.25. 431
1399   [한겨레] “정부의 ‘위안부 합의’ 사죄·반성하라” 사무처 2016.01.09. 375
1398   [한겨레] 작가회의 정기총회 사무처 2016.01.09. 439
1397   [한겨레] ‘문학진흥법’ 국회 통과…한국문학관 짓는다 사무처 2016.01.09. 371
1396   [한겨레]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 반대 목소리 확산 사무처 2016.01.09. 377
1395   [kbs]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파기해야” 사무처 2016.01.04. 376
1394   [연합뉴스]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파기하라" 사무처 2016.01.04. 35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