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75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성명서]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방해 책동을 당장 멈춰라
이름 사무처 이메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방해 책동을 당장 멈춰라

 

 

지난 2016523일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한국작가회의,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시인협회 등 한국문학 5개 단체는 한국문학사상 처음으로 함께 모여 한국문학에 신새벽의 여명이 비추길 간절히 염원한다는 제목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립문학관 부지 선정의 기준을 제시하였다. 정체성이 다른 이 5개 단체의 유례없는 공동 성명서는 그만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이 한국문학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통틀어 중대한 역사적 과업임을 공감한 결과였다. 한국문학의 백년대계를 위해 문학인들은 국립한국문학관 부지 선정 과정에는 그 어떠한 지역 안배의 논리나 정치적인 힘의 논리가 개입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에 조금치의 이견도 없이 뜻을 함께 했던 것이다.

이후 국립한국문학관 부지 선정 유치경쟁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으나, 국립한국문학관 추진 일정은 지지부진하였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학계와 공동으로 문학진흥TF를 구성하여 가동하고, 호남 중부 영남 수도권 등에서 지역순회 토론회를 가졌다고는 하나,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에 관한 구체적이고 세밀한 계획과 일정들을 공유하고 진행하진 못했다. 최근에 들어서서야 자문기구인 문학진흥정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논의가 이루어져서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공간으로서의 상징성, 미래를 내다보는 확장성, 전 국민이 향유할 수 있는 접근성, 한국문학의 세계화를 지향하는 국제교류 가능성이라는 기준에 가장 적합한 최적지로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한글박물관이 위치한 문체부 소관 국유지를 국립한국문학관 부지로 심의 의결하였다.

문학인들은 드디어 문학계의 오랜 염원인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의 삽을 뜨게 되는가 보다 하고 기대하였으나 전혀 예상치 않은 난관에 부딪쳤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가 국립한국문학관 부지 선정에 대해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지난 1120일 열린 서울시의회에서 박원순 시장은, “미군기지 부지 반환은 100년 만의 주권 회복이다. 용산공원은 민족의 공원으로 온전히 복원해야 한다며 온전한 용산공원 복원을 위해 문체부 부지가 한국문학관 건립에 쓰이는 걸 반대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이 용산가족공원과 그 일대까지를 환경생태공원으로 조성하겠다는 서울시의 계획과는 맞지 않는다고 예단하고 추측한 결과로 보인다. 이에 문체부는 서울시와 문학인들, 건축가 등이 함께 참여하는 국립한국문학관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부지 선정에 관한 건을 비롯,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하겠다는 구상을 내놓았으나 서울시는 응하지 않고 백지화만 요구하였다.

더욱이 놀랄 일은 지난주 국회 예산소위에서 김성원 의원과 유승희 의원 등의 주도로,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위한 설계 및 자료구입비 등 예산 30억원을 삭감해버린 일이다. 이들 의원이 근거로 삼은 문건의 내용에는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반대하는 문학인들이 있으니 불가하다는 것이었다. 도대체 어떤 문학인이 국립한국문학관을 반대한단 말인가. 공청회 운운하는데 공청회에서는 문학인 그 누구도 반대한다고 밝힌 적이 없다.

우리는 이 문건에 적시된 의도적인 왜곡에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이를 근거로 예산 삭감을 단행한 이들 의원의 행태를, 문학과 문학인들을 능멸하고 국립한국문학관의 가치를 싸잡아 떨어뜨린 권력의 횡포로 받아들인다. 더 충격적인 것은 이 행태의 배후에 용산구가 지역구인 진영 의원과 박원순 시장이 있는 걸로 보인다는 점이다. 만일 이것이 사실이라면 박원순 시장은 문학인 전체의 비난 대상이 될 수밖에는 없다.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기초예산을 없애버리는 이와 같은 행위는 문학인과 문학을 사랑하는 국민의 염원 자체를 훼손하는 폭력이 아닐 수 없다. 지금 우리는 촛불국민이 일구어낸 촛불 국가에 살고 있다. 문재인정부가 블랙리스트를 포함한 그동안의 온갖 적폐를 청산하려 애쓰는 때라, 세 의원의 이와 같은 모욕적인 처사를 겪으며 문학인들이 느끼는 참담함과 상실감은 그래서 더욱 크다.

거듭 말하거니와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은 우리 문학과 문화계, 나아가 한국의 문화정체성의 대계를 세우는 오랜 숙원이다. 문학인들이 판단하기에 용산은 지금까지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최적지임이 분명하다. 우리 민족의 이 담긴 국립중앙박물관과 우리 민족의 이 실린 국립한글박물관, 여기에 우리의 이 들어찰 국립한국문학관이 더해진다면 용산은 그야말로 이 어우러지는 정신문화의 성지를 구축하는 셈이다. 이것이 어째서 용산공원의 생태축 복원을 훼손하는 처사라는 것인가. 오히려 환경생태공원의 의미와 가치를 더 드높이지 않겠는가.

따라서 우리 문학인들은 용산 부지를 도저히 포기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그 어떤 정치적인 이해와 책동이 끼어드는 것도 단호히 거부한다. 아울러 그 누구라도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자체를 부정한다면 모든 문학인들의 이름으로 그와 대항할 것임도 천명해 둔다. 바로 이같은 맥락에서 우리는 박원순 시장과 예산 삭감을 단행한 의원들에게 엄중히 경고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문학인들을 능멸하고 문학관의 가치를 훼손한 데 대해 박원순 시장과 의원들은 공개적으로 사과하라.

하나,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위한 설계 및 자료구입비 등 예산 전액을 원상 복원하라.

하나, 박원순 시장은 문학인 대표자들과 함께 국립한국문학관 관련 심도 깊은 대화 창구를 마련하라.

하나,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사업의 지지부진한 추진사태를 직시하고 전체 문학인에게 사과하라.

 

20171130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염원하는 범문학인 대책협의회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한국작가회의,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문학평론가협회, 한국동시문학회, 한국아동문학인협회, 한국아동문학회, 한국어린이문학협의회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한국작가회의 전국문학인제주대회 선언문 사무처 2018.05.01. 84
  미투운동의 내면은 변혁(變革)이다. 사무처 2018.03.08. 337
118   [논평] 세월호 집회 무더기 금지통고 국가배상청구소송 1심 승소에 … 사무처 2018.06.07. 25
117   한국작가회의 대국민 사과문 사무처 2018.03.14. 374
116   [입장문] 최근 '성폭력, 미투 운동'에 대한 한국작가회의의 입장 [1] 사무처 2018.02.22. 599
  [성명서]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방해 책동을 당장 멈춰라 사무처 2018.01.11. 276
114   [선언문] 평화의 문학을 위한 대구경북작가대회 선언문 사무처 2017.11.28. 228
113   [성명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조사> 내용을 둘러싼 … 사무처 2017.11.14. 205
112   [성명서] '친일문인기념 문학상’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입장 사무처 2017.10.26. 280
111   [성명서] 사드 미사일 기지를 반대하는 작가 성명서 [1] 사무처 2017.05.02. 438
110   [성명서] <책 읽는 대통령, 책이 문화정책의 기본인 나라>를 위한 … [1] 사무처 2017.03.30. 330
109   [논평]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사무처 2017.03.10. 323
108   [성명서] 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문학5단체 성명서 “블랙리스트로… 사무처 2017.02.21. 323
107   ‘맨부커상’ 한강,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공식 확인 사무처 2016.12.28. 342
106   [성명서]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사무처 2016.11.16. 414



1 /2 / 3 / 4 / 5 / 6 / 7 / 8 /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