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593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저지를 위한 작가회의 촛불문화제 개최
이름 사무처 이메일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저지를 위한 작가회의 촛불문화제 개최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각계 각층의 의지를 결집시키고 확산시키기 위해 한국작가회의에서는 10월 30일 저녁 7시 청계소라광장에서 촛불문화제를 주최합니다. 정부의 하는 짓들을 보십시오. 얼마나 비열합니까.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하기 위해 비밀리에 공무원들을 동원하여 별도조직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비밀 조직은 청와대의 지시가 아니라고 하지만, 문서에는 버젓이 청와대 영문약자인 'BH일일점검'이 찍혀 있습니다. 이는 검열이 아니라고 하면서 심사위원들이 통과시킨 작가들을 찾아가 포기를 강요하는 예술위원회의 탈법적인 행태와도 같은 맥락이라고 봅니다. 자신들이 원하는 것이라면 국민과 법 위에 서서 어떤 일이든 강행하려는 박근혜정권의 거짓과 전횡이 여실히 드러난 사례들이 아닐 수 없습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저 70,80년대에 우리가 어떤 교과서로 우리의 역사를 배웠는지. 과거 국정교과서에서 우리는 박정희의 '쿠데타'를 '혁명'이라 배웠고, 친일파들의 친일행위는 근대화를 앞당기기기 위한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배웠습니다. 쿠데타를 찬양하고 친일을 미화하는 거짓과 부패의 역사교과서입니다. 그런데 이 정권이 우리 아이들에게도 바로 이같은 거짓과 미화의 썩은 역사를 마치 진짜처럼 가르치려 하고 있습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그런 면에서 친일파와 유신 독재권력의 명백한 부활 선언입니다.   

 

한국작가회의는 1974년 자유실천문인협의회 시절부터 지금까지 독재권력에 항거하며 40년을 싸워왔습니다. 그런데 지금 그 유신 독재가 버젓이 살아나 활개를 치려 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다시 막지 않으면 안 됩니다. 박근혜 정권의 역사 쿠데타에 맞서 회원님들의 칼날 같은 펜의 힘을 보여주십시오

회원님들의 비분강개로 저들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야욕을 분쇄해주십시오. 10월 30일(금) 우리가 주최하는 촛불문화제에서 뵙겠습니다. 


일시: 10월 30일(금요일) 저녁 6시 

장소: 청계소라광장

 

 

* 촛불문화제에 참석하여 자유발언이나 시낭송을 해주실 분들은 작가회의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시간관계상 많은 분들의 접수를 받기 어려우니 이 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5년 10월 26일 한국작가회의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8   2016년도 글을낳는집 지원 신청 모집 요강 사무처 2016.01.07. 419
917   ‘작가들이 사랑한 2015년 올해의 책’ 선정 사무처 2015.12.29. 1349
916   한국작가회의 제29차 정기총회 소집공고 사무처 2015.12.14. 541
915   제4기 작가회의 창작교실 신청 안내 사무처 2015.12.07. 2355
914   제14회 『내일을여는작가』 신인상 심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사무처 2015.12.02. 802
913   2015 지하철 승강장안전문 시 게시 위치 사무처 2015.12.02. 434
912   12월 수요낭독공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시> 사무처 2015.12.02. 283
911   한국작가회의 전이사장 구중서선생 팔순기념 헌정식 및 임화문학예술… 사무처 2015.11.24. 260
910   연락처 불명회원 연락 바랍니다 사무처 2015.11.20. 432
909   ‘제14회 아름다운 작가상’ 박남준 시인 선정 사무처 2015.11.18. 370
908   ‘국립 근대문학관 건립 방향과 근대문학유산의 활용 방안’ 심포지엄 사무처 2015.11.17. 257
907   회원 이강산 시인 세 번째 흑백 사진전 <어머니뎐> 사무처 2015.11.09. 263
906   기억, 반성, 그리고 문학 부산작가회의 30주년과 한국작가회의 부산대… 사무처 2015.11.06. 412
905   11월 수요낭독공감 김미희, 안오일 시인의 동시낭독회 사무처 2015.11.02. 310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저지를 위한 작가회의 촛불문화제 개최 사무처 2015.10.26. 594



1 / 2 / 3 / 4 / 5 / 6 / 7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