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회 소식 지부 소식 사무국장단

지회 소식

지부 소식

사무국장단


지회 소식

전체강원경남대구·경북광주·전남대전부산울산인천전북제주충남충북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95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인천] 계간 '작가들' 가을호(62호) 발간
이름 이상실 이메일
첨부 작가들 가을호(62호)표지.jpg (276.8K)
첨부 작가들 가을호(62호)_표지_입체용.jpg (173.4K)





인천작가회의가 문학계간지 󰡔작가들󰡕 가을호(통권 62호)를 출간했다. 이번호의 특집은 ‘인천의 근대, 지워진 시간’이다. 이번호는 지난호 특집인 ‘식민의 기억’의 후속편이다. 식민지시기 개항장이던 인천은 아직도 곳곳에 그 시절의 흔적을 가지고 있다. 인천 중구 어디를 가도 쉽게 만날 수 있는 근대 유산들은 한 때 아픈 상처였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그것 자체가 인천의 일부이자 인천의 정체성이 되었다. <시선>의 사진들이 보여주는 것처럼 맥아더와 상륙작전기념동상, 왕희지와 자유의 여신상, 마트료시카와 마네키네코(招き猫)가 함께 있는 곳이 인천이다. 조오다의 사진들에는 그야말로 ‘만국공원’인 인천의 어제와 오늘이 그대로 담겨있다.

<특집>의 첫머리인 임종엽의 글은 <시선> 속 사진에 담긴 인천의 어제와 오늘을 근대 건축물로 풀어냈다. “약한 건축의 작은 소리도 들을 수 있는 귀가 우리에게 생겼으면 좋겠다. 그리고 다시 새로 짓는 건축은 오래된 미래의 내용을 전할 수 있도록 진지하게 설계되었으면 좋겠다”는 그의 바람이 절실하게 다가오는 것은 이희환과 오석근의 글이 보여주는 인천의 벌거벗은 오늘 때문이다. 이 두 편의 글은 신자유주의의 자본 논리를 ‘도시 재생’이라는 그럴듯한 이름으로 포장해 인천의 시간과 역사를 지우는 관 주도의 각종사업이 어떻게 인천을, 그리고 인천의 사람들을 망가뜨리고 있는지를 설파한다. 인천의, 그리고 각자가 깃들인 도시의 오늘과 내일을 고민하는 독자여러분께 일독을 권한다.

<담담담>과 <우현재> 역시 <특집>의 주제를 이어받은 이야기들로 꾸렸다. <우현재>에 담긴 율목동 ‘하라다’ 가문의 묘비나, 경성전기의 명판을 붙인 채 남아있는 신흥동의 나무전봇대, 그리고 개발의 광풍에 휩쓸려 가뭇없이 사라져버린 애경사의 이야기는 우리의 오늘 속에서 끊임없이 지워지는 과거와, 더불어 흩어지는 미래를 생각하게 한다. <담담담>에는「배를 타고 아시아에 온 작가들」이라는 제목으로 열린 김남일의 강연을 옮겨 실었다. 동양에서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을 보고 듣고 싶은 것만을 들었다던 서양인들의 시선과 경험에서 우리는 무엇을 읽어야 할 것인가. 과거 영원한 여행자의 시선이 동양을 바라보는 서양인의 관점을 만들어냈고 그 시선이 우리를 포박한 것이라면, 지금 우리는 우리가 속한 땅을 그리고 우리 자신을 어떤 눈으로 바라보고 있는가. 우리는 우리 땅에서 정주자인가 여행자인가. 시아의 근대가 어떻게 열렸고 그것이 지금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 수 있는가를 묻는 김남일의 강연록은 우리의 노란 얼굴 위에 덮어 쓴 하얀 가면을 새롭게 발견하는 계기가 되어 주리라 믿는다.

창작란은 역량 있는 작가들의 작품들로 채워졌다. <시>란에서는 김정환, 장석남, 박일환, 정민나, 김안, 김정원, 이성혜, 이소연 시인의 날카롭게 벼린 언어들이 무뎌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린다. <소설>란은 이경, 최경주, 탁명주 작가가 빛내주셨다. <노마네>에는 유미희, 유희윤 시인의 단단한 동시와 첫사랑 앞에서 용기를 내는 소년을 그린 김태호 작가의 동화가 있다.

<르포>에서는 자유를 찾아 목숨을 걸고 난민보트에 오른 사람들을 취재한 김연식의 글과, 동화마을이라는 기묘한 이름을 달고 국적불명의 마을이 되어버린 인천의 송월동을 취재한 김시언의 글을 만날 수 있다. 299쪽. 13,000원.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인천   시선집, 소설선집 발간 이상실 2017.10.23. 56
인천   계간 '작가들' 가을호(62호) 발간 이상실 2017.09.27. 96
인천   한하운, 그의 삶과 문학- 국제학술심포지엄 이상실 2017.09.19. 61
인천   김남일 작가 초청 강연회 이상실 2017.08.11. 112
인천   계간 '작가들' 2017 여름호(통권61호) 발간 이상실 2017.06.22. 142
인천   2017 임원진 변경 이상실 2017.03.21. 374
인천   계간 '작가들' 2016겨울호(통권59호) 이상실 2016.12.24. 328
광주·전남   김남주시인 시 그림전 조성국 2016.12.13. 422
인천   2016 계간 '작가들' 가을호(통권58호) 이상실 2016.09.28. 431
인천   계간 '작가들' 2016 여름호(통권 57호) 이상실 2016.06.22. 398
대전   대전작가회의 사무국장 선임 김희정 2016.04.11. 531
인천   계간 '작가들' 2016년 봄호(통권 56호) 이상실 2016.03.26. 419
제주   68주기 4.3 시화전 원고 청탁 이종형 2016.03.11. 483
인천   계간 '작가들' 겨울호(55호)발간 이상실 2015.12.29. 560
인천   계간 '작가들' 2015 가을호 발간 이상실 2015.10.04. 513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