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회 소식 지부 소식 사무국장단

지회 소식

지부 소식

사무국장단


지회 소식

전체강원경남대구·경북광주·전남대전부산울산인천전북제주충남충북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37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대전] [성명서]-‘평화 공장’에 불을 밝혀라
이름 김희정 이메일



개성공단에 불을 밝혀라 -개성공단 폐쇄에 대한 성명서


평화의 상징, 남북 경협의 상징, 남북 공생의 상징으로 세워진 개성공단이 폐쇄되었다. 우리가 지난 10여 년 동안, 수많은 우여곡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공장만은 돌려야 한다고 여겼던 것은 개성공단에서 만들어 내는 물건이 단순한 제품이 아닌 평화를 찍어내고 있다는 확신 때문이다.

지난 2013년, 개성공단이 약 5개월간 폐쇄되었던 경험은 남북한 갈등의 완충지대로서 그 상징성을 돌아보기에 충분했다. 당시에 남과 북이 발표한 정상화 합의서를 보더라도 그 진정성이 담겨있다. 개성공단 가동이 멈춰진 지금의 상황에서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당시의 합의서를 충실히 이행하면서 약속의 정치를 수행하라는 것이다.

“남과 북은 통행 제한 및 근로자 철수 등에 의한 개성공단 중단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며, 어떠한 경우에도 정세의 영향을 받음이 없이 남측 인원의 안정적 통행, 북측 근로자의 정상 출근, 기업 재산의 보호 등 공단의 정상적 운영을 보장한다”

 남과 북이 발표한 당시의 정상화 합의서에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상적 운영을 보장한다”고 명시했다. 이는 개성공단이 남과 북의 정치적 갈등과 대립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의지의 표현이었다. 개성공단은 남북경협의 최후의 보루이기도 하지만 통일을 향한 제 3의 공간이다. 정치적 잣대를 들이 댈 수 없는 평화지대라는 의미이다.

이미 남북의 문제는 남한과 북한을 넘어선지 오래다.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를 둘러싼 여러나라의 정치적 · 군사적 역학관계에 따라 남북한의 상황은 달라진다. 그런 점에서 개성공단은 그 누구도 침범할 수 없는 평화의 공간이라는 의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10년을 걸어온 개성공단은 남과북이 공존해야 하는 이유를 보여주었고 한 발 더 나아가서 바라본다면 우리들의 미래,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공간이었다. 우리 아이들이 사는 세상에, 총과 대포 휴전선이라는 단어 대신, 남과 북이 한 몸이 되어 철로를 놓고, 부산에서 출발한 기차가 남과 북이 함께 만든 꽃역을 거쳐 유라시아 대륙을 달려, 파리 어느 역에 종착하기 위함이었다. 기차를 탈 때 총 대신 꽃을 들고 대포 대신 꽃다발을 들고 남과 북이 함께 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를 위해서였다. 대륙으로 가는 기차 안에서 평화를 이야기 하고 광활한 대륙을 평화적으로 경영하길 바랬다.

  작금의 현실만 돌아보아도 이번 개성공단 폐쇄조치로 기업들의 손실은 물론이고 경제적 파장도 상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업들의 경제활동에 대한 막대한 피해와 더불어 이로 인해 남북의 긴장관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는 점은 대단히 우려스러운 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정부는 대다수의 합리적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2013년 남북이 공동으로 발표한 정상화 합의서를 지키길 바란다. 개성공단에 불을 밝히고 평화의 공장이 가동될 때 통일의 불씨도 꺼지지 않을 것이다.


-한국작가회의 대전지회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대전   대전작가회의 사무국장 선임 김희정 2016.04.11. 530
29 대전   [성명서]-문화예술인의 활동을 억누르는 정부가 검열… 김희정 2016.10.14. 414
대전   [성명서]-‘평화 공장’에 불을 밝혀라 김희정 2016.02.13. 338
27 대전   2016년 대전작가회의 집행부 김희정 2016.01.25. 430
26 대전   [대전작가회의 성명서] 교육부는 고현철 교수의 투신… 대전작가회의 2015.08.23. 369
25 대전   대전문학관 문학단체초대전 - 대전작가회의 아랑곳 2014.03.04. 2236
24 대전   대전작가회의 새 집행부 구성 김희정 2014.01.29. 1438
23 대전   유진택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 김희정 2013.06.27. 1554
22 대전   김백겸 시인의 여섯 번째 시집 김희정 2013.06.27. 1345
21 대전   조용숙 시집-모서리를 접다 박아연 2013.05.03. 1431
20 대전   김광선 시집-붉은 도마 박아연 2013.01.19. 1409
19 대전   2013년 정기총회 및 신년회 출판기념회 박아연 2013.01.10. 1416
18 대전   [성명서] 우리의 동료 · 벗들은 시대정신을 대변했다 사무처 2012.12.28. 1598
17 대전   육근상 시집-절창 박아연 2012.12.23. 1652
16 대전   김백겸-시poesie의 '시뮬라크르'와 실재實… 박아연 2012.12.23. 1376



1 /2 /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