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새책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79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꽃도둑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박덕선_꽃도둑.jpg (870.2K)






책소개 (null)

 

2000년 여성문화동인 <살류쥬> 무크지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박덕선 시인이 첫 시집 󰡔꽃도둑󰡕(도서출판 심지)을 냈다. “죽어서는 뼛가루로 물을 더럽히는 인간의 삶을 성찰하며 헐고 곪고 상한 세상 곳곳, 낮고 작은 것들을 모시는 생명의 서정이 진솔하게 그려져 있다.


낮과 밤이 만나 꽃들을 낳았다고

아침이 말해주었지

 

우리는 모두 꽃들의 자손

꽃을 훔친 뭇 생명들

활발히 생동하는 정오

 

상수리나무 꽃 한 송이 피지 않았더라면

겨울 다람쥐의 봄은 없었을 것

바람이 벼꽃의 입술 훔치지 않았더라면

너도 없고 나도 없을 겨울의 나라 (null)

 

우리는 모두 꽃도둑

대지의 살림에서 훔친 꽃들로

날마다 풍성한 식탁

- 「꽃도둑전문

 

박 시인은 우리는 모두 꽃들의 자손”(꽃도둑)이며 세상 어느 꽃인들 뜨겁지 않겠느냐고”(봄맞이꽃) 아픔 없이 피는 꽃은 없다고 한다. 나아가 쓰리고 아픈 흉터가 뭉쳐 나를 키운다는 거/ 세상의 작은 것들은 다 알아”(괭이밥)라고 말한다. 먼지처럼 작았던 흉터들이 뭉쳐 흙이 되고, 그 흙 속에서 샛노랗게 이 피어나 우리에게 외면하지 못할 사랑의 프로포즈를 하고 있음을 그려내고 있다. 그래서 어둔 저녁 길섶에 낮달처럼 핀/ 치자꽃 같은 아이/ 생의 비탈길에서 이름만 떠올려도 온몸 환해지는 그런 존재 하나”(조야)에 온통 마음을 열고 있다. (null)

 

이런 시인의 마음을 두고 소종민 문학평론가는 세상의 작은 것들을 대하는 시인의 다정한 마음은 아마 뜨건 물 수채에 바로 버리면/ 그 아래 미물들 다친다고 식혀서 버리던/ 세상을 낳고 키운 할머니 어머니들”(살보리심)한테서 비롯되었을 거라고. “슬픔이 오면 몸을 적시고, 기쁨이 오면 온통 마음을 열어 이들을 고스란히 받아 안는 능력이 시인에겐 있다고해설하고 있다.

 

한편 노혜경 시인은 그는 꽃이 곧 밥이고 자연이 생명의 엄마임을 온몸으로 증언하는 시인, 말씀이 여성이고 엄마라는 것을 이해하는 시인이다. 그러나, 그렇기에 생명의 조화를 무너뜨리는 일들 앞에 서면 그는 언어를 칼처럼 쓴다. 여성을 억압하는 현실, 땅을 착취하고 살아있는 자연의 질서(생태)를 무너뜨리는 인간을 바라보는 박덕선의 시선은 뜨겁고 슬프다.”고 헌사하고 있다.

 

박덕선 시인은 1963년 경남 산청 황매산 기슭에서 태어나 산과들의 품에서 자랐다. 1996년 여성운동에 발 내딛으며 오랫동안 가슴에 품었던 문학에의 열망을 글로 풀어내기 시작했다.

17여 년간의 여성운동의 씨앗은 이후 생태운동으로 나아가 들꽃의 생명에 심취하게 된다.

그 결과물로 산문집 󰡔풀꽃과 함께하는 건강약초126󰡕을 발간했고 현재는 생태운동과 산야초를 활용한 제품 개발로 도농상생 기업 ()산엔들을 운영하고 있는 바, 이번 시집에는 그의 삶의 이력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여성, 시민, 농민, 생태 운동가의 어느 집단에서도 온전하지 못한 경계인으로 떠다녔으나, 여전히 고향에서 여성이자 농민이며 생태운동가로서의 삶을 갈무리하고 있으나, 삶의 시작과 끝은 오로지 문학이었다.”(시인의 말)는 시인.

 

오랜 산고 끝에 출산한 첫 시집. 때로는 찬란하고 때로는 캄캄한 생의 여정에서 치러낸 생명의 전투가 세상을 세상답게 만드는 생명의 집이 되기를 기대한다. (null)

(null)

 

 

■ 차례


시인의 말

제1부
꽃도둑/ 괭이밥/ 게발선인장은 겨울에 핀다/ 구절초/ 꽃의 힘/ 꽃밥/ 봄맞이꽃/ 석산/ 만삭의 봄/ 엉겅퀴꽃/ 파리지옥/ 엄마의 꽃밭/ 꽃이 피는 내력


제2부
오월, 왁자한 생의 바다/ 즐거운 식사/ 병아리 뽑기/ 살보리심/ 마산만의 막내야/ 난시/ 손/ 영접/ 이제 됐어?/ 풀이 아니어서 미안해/ 찔레꽃 피면/ 터치 터치 내 사랑/ 노란 예수님/ 맞짱


제3부
변명/ 종일 나랑 놀았다/ 가을 바람나다/ 임신/ 풋콩 까는 시간/ 손금/ 열꽃/ 누에/ 집 사던 날/ 빈집/ 어머니의 둥지/ 비비새 날던 날/ 황매산/ 내소사에서/ 파래/ 막순이/ 현봉선생 1/ 현봉선생 2/ 조야


제4부
도중하차/ 경쟁/ 한낮/ 그림자놀이/ 돌멩이 탑/ 금강산에 언제든 갈 줄 알았다/ 정치가 내 결혼에 미친 영향/ 기아 소녀와 콘도르/ 촛불광장의 아리아/ 아름다운 상상/ 안장/ 햇살 눈부신 거리에서/ 구조의 탑



시인의 말

 

만삭의 몸으로 십수 년 시의 산실을 찾아 헤맸다. 무거운 시의 배를 쓸어안고 다독이다 보면, 그 사이 어떤 시는 너무 낡아 누더기가 되었고 어떤 시는 감정의 범람을 견디지 못하고 떠내려가기도 했다. 질타와 성찰의 방에서 마무리 되는 자성은 늘 삶이 곧 시여야 한다는 모토였다.

여성, 시민, 농민, 생태 운동가의 어느 집단에서도 온전하지 못한 경계인으로 떠다녔으나, 여전히 고향에서 여성이자 농민이며 생태운동가로서의 삶을 갈무리하고 있으나, 삶의 시작과 끝은 오로지 문학이었다.

시인으로 살다가 소설가로 죽고 싶었던 야심찬 어린 날의 꿈, 이제야 첫 집을 짓는다. 부디 이 시작이 나무들의 부질없는 희생이 되지 않기를

   

2017년 겨울

박덕선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새로운 인생
송태웅
산지니


산지니시인선 열다섯 번째 시집. 송태웅 시집. 2003년 <바람이 그린 벽화>, 2015년 <파랑 또는 파…


어떤 입술
라윤영
도서출판 애지


■책소개2014년 ≪시선≫ 신인발굴로 등단한 라윤영 시인의 첫시집. 불편한 어제와 오늘을 견디며 끊임없이…


활에 기대다
정우영
반걸음


▶ 책 소개정우영 시인이 8년여 만에 네 번째 시집을 냈다. 시력(詩歷) 30년 동안 네 권의 시집은, 과작 측…


런런런
임정연
휴먼앤북스


▶ 책 소개취직은 힘들어, 집세는 비싸, 그런데 여친까지 죽인다고? 청춘의 길 찾기 나선 작가 임정연의 신…


섬광, 쇄빙선
석연경
한국문연


▶ 책 소개 석연경 시집 [섬광, 쇄빙선]. 《마삭 만삭 티베트 악》, 《우란분재 육환장바라밀》, 《썩고…


뫼비우스 자서전
장재원
문학의전당


▶ 책 소개충북 음성에서 태어나 2008년 《리토피아》로 등단한 장재원 시인의 세 번째 시집.장재원 시인이…


어우동
고창근
문학마실


◕ 서지정보 국판변형: 148*220 발행일:2018년 8월 25일 쪽수:283 글쓴이 고창근 펴낸 곳: …


모기네 집
강정규
문학과 지성사


▶ 책 소개삼대가 같이 읽으면 뚜벅뚜벅 가까워지는 동시집 할머니와 할아버지와, 엄마 아빠와, 나 우리는 …


이별이 길면 그리움도 깊다
현해당
BOOKK


▶ 책 소개어느 날 「홍 목련 백 목련」이라는 시를 친구 율리아에게 보여줬더니 대뜸 이런 질문이 돌아왔…


세상은 두근거리는 심장을 갖기 시작했다
이환
시산맥


▶ 책 소개시는 묻는다. 세계는 과연 살 만한 장소인가. 일종의 소여, 주어진 바로서의 존재인 인간은 그대…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