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88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고은'에 관해 왜, 말이 없을까?
이름 好音 이메일
첨부 L20180207.99099002600i1.jpg (193.3K)
첨부 다운로드 (1).jpg (68.5K)





작가 고은이 입초시에 올랐다.

그에 따른 '성희롱'시비가 분분하다. 

남의 얘기가 아니다.

'작가회의'가 무관심할리 만무다.


고은이 작가회의와 무관치 않다면...........


好音 2018.02.15 7:20 am 

이경자 새 이사장님.  꼭 4월 이사회까지 기다릴 이유있을까요? '임시(긴급)이사회'도 있을법 한데.........요?
그리고 고은 님 당사자의 '변辯'이 궁금하네요.

전어 2018.02.13 12:34 pm 

침묵만이 살길이다....뭐 그런 것 아닐까요? 뜨거운 감자,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87   최영미"고은 성추행 봤다" [1] 好音 2018.12.15. 3
1886   미국 방위비 증강 요구 장산곶매 2018.12.14. 3
1885   경제 참사ㅡ문재인 장산곶매 2018.12.14. 2
1884   내 예측 장산곶매 2018.12.13. 3
1883   한국 정치인들의 경제 의식 현 주소 장산곶매 2018.12.13. 2
1882   경쟁은 승승인데 장산곶매 2018.12.13. 1
1881   미국 호되게 걸린 것이 장산곶매 2018.12.13. 2
1880   Btn Bbs Bbs 울림 불교 신문 법보 신문 장산곶매 2018.12.13. 1
1879   불교 신문ㅡ법 보시 요청 장산곶매 2018.12.13. 1
1878   다중지성의 정원이 1월 2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정 2018.12.12. 9
1877   다 사전 담합이 원인이다 장산곶매 2018.12.11. 5
1876   검찰과 경찰은 장산곶매 2018.12.11. 7
1875   문지사 우편물 장산곶매 2018.12.09. 10
1874   군검경 제 공무원들의 자세 장산곶매 2018.12.09. 8
1873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smither 2018.12.09. 11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